르노삼성차 노사, 앙금 풀고 상생 선언…“무분규 다짐”(전문)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 발표
2018년 임단협 조인식 거행
부산공장 잔업 및 특근 합의
  • 등록 2019-06-24 오후 2:15:23

    수정 2019-06-24 오후 2:15:23

2018년 노사 상생선포식 및 임단협 조인식에서 도미닉 시뇨라(왼쪽) 르노삼성자동차 사장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르노삼성차)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르노삼성차가 1년간 지속했던 노사간 갈등을 끝내고 새 도약을 다짐했다.

장기간 파업에 대한 상처를 딛고 노사는 상생 공동 선언문 선포로 앞으로 임단협 문제는 물론 내수 시장 확대와 수출 물량 확보 등 경영정상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4일 부산공장에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마무리 짓는 조인식과 노사간 상호협력을 바탕으로 모범적 노사관계 구축을 약속하는 노사 상생선언식을 함께 진행했다.

르노삼성차 2018년 임단협은 지난 14일 조합원 찬반투표 결과 74.4% 찬성으로 타결된 합의안을 이날 조인식에서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이 서명함으로써 최종 마무리했다.

조인식에 이어 진행된 노사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 노사 관계자와 오거돈 부산시장, 최기동 부산고용노동청장, 나기원 르노삼성자동차수탁기업협의회장, 부산시민단체 관계자 등 외부 인사들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상생선언식에서 르노자동차 노사는 1년여간 진행했던 2018년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하며 앞으로 노사가 협력해 회사의 지속성장과 고객 신뢰도 회복, 더 나아가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이루겠다는 사회적 책임을 담은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또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에는 노사 모두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갈등보다는 화합을 통해 신차물량을 확보하고 이를 통한 고용의 안정성을 이루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았다. 특히 르노삼성차 노사가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준수하고 노사간 상생을 위한 평화 기간을 마련해 앞으로 모범적인 무분규 사업장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다짐을 담았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하는 뜻깊은 자리”이며 “끝까지 르노삼성차를 지켜봐 준 고객과 지역사회의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 부산공장의 경쟁력 확보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모두 힘쓰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노사협력을 약속한 후 처음으로 시장에 선보인 중형 SUV QM6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더 뉴 QM6’는 출시 일주일 만에 국내 첫 LPG SUV 모델 QM6 LPe를 포함하여 약 1300대 계약이 이뤄지는 등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뜨거운 고객 성원에 보답하고자 임단협 최종 잠정 합의안 투표 가결 후 일주일도 되지 않아 노사는 부산공장의 잔업 및 특근을 합의하며 노사 모두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미닉 시뇨라(왼쪽 여덟째) 르노삼성자동차 사장, 오거돈 부산시장, 박종규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사 상생선언식을 진행하고 있다.(사진=르노삼성차)
다음은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 전문이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는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상 타결과정을 통해, 노사관계가 지역 경제와 협력사의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상호 인식하고 책임 있는 행동으로 법과 원칙을 준수하고 고유의 협력적인 노사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상호 노력한다.

또한 노사는 2018년 임금 단체협상 과정에서 노와 사가 분쟁했던 상황을 기억하고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과거의 아픔을 화합의 밑거름으로 인식하고 상실된 국내외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사 공동의 노력을 통해 신차 생산의 기회 및 미래물량 확보로 직원의 고용안정 및 회사의 지속성장을 위해 다음과 같이 공동 선언한다.

하나. 회사와 조합은 르노삼성자동차 고유의 화합된 노사문화를 통하여 안정된 사업장으로 이미지 개선을 하고, 노사간 협력적인 자세로 분쟁보다는 화합으로 서로 존중하며 신의성실의 원칙에 따라 사전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도록 적극 노력한다.

하나. 회사와 조합은 임단협 과정에서 발생한 조직 내부 갈등을 해소하고 모든 구성원의 의지와 역량을 모아 하나의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공동 노력한다.

하나. 회사와 조합은 생산성 및 품질 향상을 통해 르노 그룹 내 최고의 경쟁력을 유지하여 미래물량확보 및 이를 통한 고용안정을 위하여 공동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

하나. 회사와 조합은 직영서비스 운영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최고 수준의 고객만족을 통해 신차 판매 증대와 성장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다하며 지속적인 유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하나. 회사와 조합은 노사 평화 사업장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유지하기 위해 노사는 분쟁을 없애기 위한 여건을 조성하고, 신차(LJL 내수·수출) 출시 및 판매를 위한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해 노사 평화 기간으로 공동 선포한다.

하나. 회사와 조합은 회사의 지속적 성장이 노사 상생의 최우선 과제임을 상호 확인하고, 최우선 과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실질적 경쟁력 강화를 실천하며, 서로의 입장을 존중하는 대화와 상생의 새로운 노사문화를 지속적으로 발전 승화시켜 나감으로써

고용안정과 최고의 경쟁력을 가진 르노삼성자동차를 만들어 나간다.

르노삼성차 노사 관계자가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준수하고 노사간 상생을 위한 평화 기간을 마련해 향후 모범적인 무분규 사업장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다짐을 담은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르노삼성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