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1.13 88.56 (-2.86%)
코스닥 912.01 24.2 (-2.58%)

"샤오미도 美제재대상 포함…삼성전자와 국내 부품사 수혜"

美국방부, 중국 공산당 관련 기업 9개 추가
상무부 거래제한 명단 등재시 美거래 제한
  • 등록 2021-01-15 오전 11:29:19

    수정 2021-01-15 오전 11:29:19

[이데일리TV 성주원 기자] 중국 스마트폰 업체 샤오미가 미국 정부의 제재기업 리스트에 추가됐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두고 경쟁중인 삼성전자(005930)에게 반사이익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5일 “미국 국방부가 중국 공산당 군 관련기업으로 기업 9개를 신규 추가했으며 이 가운데 중국 스마트폰 업체인 샤오미가 포함됐다”며 “샤오미가 향후 미국 상무부의 거래제한 명단에 올라가는 경우 화웨이와 마찬가지로 미국 기업들과의 거래가 제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와 SMIC의 경우 현재 제재대상 리스트에 올라와있다.

이 연구원은 “향후 상무부 결정을 눈여겨봐야 될 것으로 판단된다”며 “단기적으로는 샤오미가 과거 화웨이처럼 불확실성을 대비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부품 주문을 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에서 자체 조달이 어려운 AP, 모뎀칩 등에 대한 주문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샤오미가 화웨이처럼 미국 상무부의 거래제한 리스트로 올라가는 경우 샤오미와 경쟁관계에 있는 삼성전자와 국내 휴대폰 부품 업체들의 전반적인 수혜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