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최순실 게이트 배후는 `조순제` 역할"… 조순제는 누구?

  • 등록 2016-10-28 오후 2:41:48

    수정 2016-10-28 오후 2:41:48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김병준 기자] 정두언 새누리당 전 의원이 ‘최순실 게이트’에 배후가 있다고 주장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또 배후설과 동시에 언급한 조순제 씨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두언 전 의원은 지난 27일 한국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앙심을 품은 ○○○가 복수전을 지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는 과거 최태민 당시 조순제 역할을 하는 사람이라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만약 누군가가 현 사태를 지휘하고 있지 않다면 일이 이런 식으로 진행될 수가 없다. 미르 재단 같은 것을 하루 만에 만들었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태블릿PC가 갑자기 기자의 손에 들어간 것도 너무 작위적이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최태민 때 조순제 씨가 ○○○ 역할을 했는데 그 사람은 일을 이렇게 엉성하게 처리하지는 않았다”면서 배후 세력과 조순제 씨를 비교하기도 했다.

그렇다면 정두원 전 의원이 언급한 조순제 씨는 대체 어떤 인물일까.

정두언 전 의원은 허핑턴포스트코리아에 연재 중인 자신의 ‘회고록’ 6화에서 조순제 씨를 소개한 바 있다.

글에서 그는 “조순제 씨는 최태민의 의붓아들이다. 최태민의 마지막 부인이 데려온 아들로, 문화공보부 장관의 비서관도 지냈던 사람이다”라며 “조순제 씨는 박희태, 최병렬과 동년배로 알려져 있다. 확실히 똑똑한 사람이었다”라고 그를 기억했다.

이어 “최태민은 공식적으로 아들이 하나도 없었다. 다 딸이었다. 데리고 있는 아들이라고는 의붓아들 조순제 씨밖에 없었다”면서 “그러다 보니 구국봉사단, 영남대학교, 육영재단까지 사실상 조순제 씨가 도맡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적었다.

정두언 전 의원이 회고록에서 설명한 것으로 유추해 볼 때 ‘최순실 게이트’가 만약 복수전이고 배후 세력이 있다면, 그는 조순제 씨처럼 최순실 씨 일가의 측근에서 실무를 총괄하는 역할을 도맡아왔던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정계 관계자들의 추측이다.

한편 정두언 전 의원은 과거에도 “내가 박근혜와 최태민의 관계를 폭로하면 온 국민이 경악할 것이다” 혹은 “박근혜 대통령을 좋아하는 사람은 밥도 못 먹게 될 것이다” 등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