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강동구, 빗물펌프장 등 수방시설 정비 돌입

오는 5월까지 교체 완료
  • 등록 2020-01-17 오후 2:12:08

    수정 2020-01-17 오후 2:12:08

강동구 천호빗물펌프장.(강동구 제공)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서울 강동구가 올 여름철 집중 호우와 게릴라성 강우에 대비해 노후화된 빗물 펌프장, 육갑문 등 수방시설 교체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교체대상 시설은 천호 빗물펌프장과 고덕나들목 육갑문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 예산 13억400만원을 확보했다. 오는 5월까지 교체를 완료할 계획이다.

천호 빗물펌프장은 천호동과 암사동 일대 빗물을 처리해 침수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30년 빈도의 강우량을 고려해 설계됐다. 분당 2948t(톤)의 빗물을 처리할 수 있어 시간당 95mm 폭우에도 견딘다. 집중호우 시 펌프를 가동해 빗물을 퍼서 한강으로 흘려보내는데, 이때 사용되는 모터펌프가 노후해 교체할 예정이다..

아울러 고덕나들목의 노후 육갑문도 정비한다. 육갑문은 폭우로 한강이 범람했을 때 강물이 도심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홍수 유입 방지 수문이다. 이번에 수문을 올리거나 내리는 권양기와 문비(수문) 등을 교체해, 육갑문이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강동구 관계자는 “앞으로도 예산을 확보해 노후화된 수방시설들을 순차적으로 교체하고 수해 예방 능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라며 “집중호우 발생 시 침수피해를 효과적으로 예방해, 구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