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하태경, 윤소하 '협박 소포'에 과거 떠올려..."좌우 단결하자"

  • 등록 2019-07-04 오전 11:32:17

    수정 2019-07-04 오후 1:55:02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 2013년 자신이 받은 괴소포와 지난 3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받은 ‘협박 소포’를 비교하며 “극우나 극좌나 모두 테러 위협이 근절돼야 한다”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테러 반대에는 좌우가 없어야 한다. 민주주의 지키기 위해선 극좌, 극우 테러 위협 모두 근절해야 한다”라며 사진 한 장을 들어 보였다.

사진에는 전날 윤소하 의원실에 배달된 흉기·협박 편지와 지난 2013년 12월 하태경 의원실로 온 흉기·협박 편지가 아래로 담겨 있었다.

하 의원은 “이거 보면 재미난 게 (협박 편지를) 오른손잡이가 왼손으로 쓴 거다. 원래 테러협박문 보낼 때 필체 대조에서 안 걸리기 위해 왼손잡이는 오른손을, 오른손잡이는 왼손을 쓴다. 보면 어린이 글씨같이 돼 있는데 원래 자기가 쓰던 손으로 안 썼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때도 그랬지만 공통적으로 칼이 등장한다. 당시 저 같은 경우는 ‘하태경 곧 죽는다’고 써 있었고, 윤 의원에게 온 것은 칼이 좀 작지만 죽은 새를 같이 보내서 죽는다는 의미를 표현했다”며 “2013년 제 사건은 범인을 못 잡았다. 당시 CC(폐쇄회로)TV 사각지대를 노리고 들어온 것이어서 협박 이후 CCTV를 설치했다. 이번엔 반드시 잡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윤 의원에게 보낸 사람은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돼 있어 극우로 보인다”며 “저한테 보낸 거는 ‘민족반역자 처단 투쟁위원회’하고 ‘민족의 존엄에 도전하는’이라고 돼 있다. 극좌가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그래서 굳이 이런 표현 쓰기는 그렇지만 윤 의원이 좌파라면 저는 우파인데 극우나 극좌나 모두 테러 위협이 근절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테러 협박이 있었지만 저는 꿋꿋하게 정치하고 있다. 재선도 됐다. 윤 의원도 겁먹지 말고, 겁먹을 분도 아니지만 의정활동 열심히 하시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하 의원은 “‘좌우’로 싸우지 말고 우리 국민이 좌우를 넘어서 테러와 폭력, 특히 민노총까지 포함해서 우리 사회가 테러 폭력을 용납해선 안 된다”라며 “이번 기회에 좌우가 단결하자”라고 강조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정의당 윤소하 의원실에 배달된 흉기·협박편지 택배 사진과 과거 자신에게 배달된 흉기와 협박편지 사진을 들어보이며 테러 근절을 강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전날 윤소하 의원실에 흉기와 죽은 새가 담긴 소포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소포에는 ‘민주당 2중대 앞잡이’, ‘문재인 좌파독재의 특등 홍위병’, ‘조심하라’는 등의 메시지가 담긴 메모도 들어 있었다.

경찰은 ‘태극기 자결단’이라는 이름으로 택배가 발송된 점을 미뤄 극우 성향의 인물이거나 극우단체가 벌인 짓으로 보고 있다.

국회의원에게 협박성 소포가 전달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3년에는 당시 새누리당 소속이었던 하태경 의원의 부산 지역구 사무실로 괴소포가 배달됐고, 5년 전에는 한민구 국방장관 앞으로 흉기와 백색가루가 담긴 택배가 전해져 군과 수사당국을 긴장하게 했다.

윤 원내대표는 4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에게 온 ‘협박 소포’를 공개하며 “왜 이렇게까지 되었을까? 서글픔이 앞선다”라고 썼다.

그는 “문제는 정치”라며 “비록 소수당이지만 정부와 여당이 잘한 건 더욱 잘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잘못 가면 과감한 비판과 견제로 제대로 된 길을 가라는 것이 정의당이다. 왜? 국민의 요구와 이익을 위해서라면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작은 당이다. 그런데 양쪽에서 얻어터지기 일쑤일 뿐이다. 그래서 더 서글프다”라며 “‘민주당 2중대론’을 그리도 주구장창 내뱉는 자유한국당의 일상화 돼버린 이 용어가 어제와 같은 극단의 모습을 낳은 것 아닌가”라고 전했다.

윤 원내대표는 “거대 양당 기득권으로 국민의 정치의식마저 양극화시키고 왜곡하는 수십 년 정치제도가 바뀌어야 할 이유”라며 “우리 의원실 여성 비서관의 당시 모습에 가슴을 쓸어내리고 미안해질 뿐”이라고 밝혔다.

또 “새 한 마리는 무슨 죄로 처참한 희생양이 되었나”라고 탄식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