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중부발전·해양환경공단·전파진흥원 ‘안전관리 혁신’

기재부, 18개 공공기관 안전점검
해양환경공단 등 5곳 혁신 판정
철도기술연구원 등 3곳 부실 여전
  • 등록 2021-09-16 오후 3:00:00

    수정 2021-09-16 오후 3:00:00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한국중부발전, 해양환경공단 등 주요 공공기관이 단기간에 안전 관리를 혁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기관장이 팔을 걷어붙이고 시스템 혁신에 나서는 등 안전 관리에 공을 쏟은 결과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는 16일 부처 합동 안전점검 회의를 열고 이같은 공공기관 개선 실적 중간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지난달 발표한 기재부의 공공안전관리등급제 심사 결과에서 미흡 판정을 받은 18개 공공기관에 대한 점검 결과다.

점검 결과에 따르면 중부발전, 해양환경공단, 근로복지공단,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한국기술교육대학교 등 5개 공공기관은 안전관리등급 민간 전문 심사단이 개선 권고한 총 185개 과제를 모두 이행했다. 이들 기관은 안전관리를 혁신하면서 한 달 만에 ‘미흡 판정’에서 벗어나게 됐다.

나머지 13개 기관은 평균 89.8% 이행률을 기록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100%),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98.3%), 한국지질자원연구원(96.3%), 한국항공우주연구원(95.7%), 한국세라믹기술원(95.5%), 한국수산자원공단(94.1%), 코레일유통(91.7%), 한국과학기술연구원(90.9%), 국가철도공단(90.9%)은 평균 이상 이행률을 보였다.

반면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부설기관인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89.6%),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인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75.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50.0%)은 상대적으로 이행률이 저조했다.

기재부는 이들 13개 기관에 대한 사전 인터뷰, 현장 검증을 오는 23일까지 실시하고, 28일 평가단 전체회의, 30일 부처 합동 안전점검 회의를 통해 후속 점검을 할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해양환경공단 등 5개 공공기관은 해당 공공기관장이 나서서 안전관리를 직접 챙기면서 이행률이 높았다”며 “나머지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안전 역량을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