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동 “반기보고서 한정의견에 소명 진행...허위사실 법적 대응”

  • 등록 2021-08-20 오후 4:31:58

    수정 2021-08-20 오후 4:31:58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국동(005320)은 최근 반기보고서 한정 의견에 대한 소명을 진행 중이며, 악의적인 허위정보에는 법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지난 17일 국동은 공시를 통해 한정 의견을 받은 반기보고서를 공시로 제출했다. 쎌토로이 특허권의 독점적 실시권에 대한 대가를 경상개발비로 처리한 부분과 쎌트로이의 주식을 담보로 한 관계사 휴맵과 쎌트로이에 대한 대여금을 대손 처리한 부분이 한정의견의 주 요인이었다. 외부감사인은 대여금 회수가능성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대손처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회사 측은 종전 감사인과 신규 감사인의 거래타당성 해석 차이라는 입장이다. 경상연구개발비의 경우, 외부감사인이 특허 가치의 불확실성을 근거로 내세웠으나, 회사 측은 이에 대한 해석 차이를 좁혀 나갈 방침이다.

두 번째 대여금 건의 경우, 국동은 대여금 채권을 담보하고자 쎌트로이 주식 각 7000주에 대해 질권을 설정했고, 대여금에 대해서는 대여금 채권으로 자산 처리를 진행했다. 연 4.6%의 이자수익도 계산되었으며, 회계법인의 가치평가보고서를 기준으로 각각의 대여금에 대해 한 약 23억원 가치의 쎌트로이 주식 7000주에 대한 담보도 설정했기 때문에 문제될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국동은 종전 감사인과 신규 감사인의 해석 차이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소명하고 적정 검토의견을 구할 계획이다. 이미 반기보고서 공시 전, 금감원을 통해 이번 이슈로 인한 거래정지, 관리종목 편입, 상장폐지 등의 제재는 없을 것이라는 사실을 확인받은 상태다.

악성 허위정보에 대해서는 강력한 대응에 나선다. 최근 일부 커뮤니티를 통해 대표이사의 배임과 횡령으로 소문이 허위 및 과장되고 있다. 이미 수년 전부터 계획된 횡령이며, 인도네시아, 멕시코 등 해외법인 자회사에 대한 투자도 자금 횡령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루머까지 나오고 있다. 국동은 이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정보로 주가에 영향을 미치고, 회사를 곤경에 처하게 하는 부분에 대해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선다고 전했다.

국동 관계자는 “해외 투자는 절차, 과정 상의 문제가 전혀 없으며 지나친 확대해석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