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운대, 탄소나노섬유 기반 전자타투 센서 개발

  • 등록 2022-02-28 오후 1:54:27

    수정 2022-02-28 오후 1:54:27

사진=광운대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광운대 연구진이 전기전도성이 우수한 탄소나노섬유 개발에 성공했다. 연구진은 이를 이용해 피부에 사용 가능한 전자타투 센서를 개발했다.

광운대는 박재영(사진) 전자공학과 교수팀이 이러한 연구성과를 거뒀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사업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기능성 소재·소자 국제 학술지(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연구진이 개발한 탄소나노섬유 기반 전자타투 센서는 기존 센서에 비해 성능과 안정성이 우수해 스마트의료·헬스케어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스포츠·로봇·전기차·국방산업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현재 상용화된 전극기반 센서는 전해질의 피부 자극으로 인해 사용에 제한을 받았다. 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기방사기술 이용, 나노섬유를 제작한 뒤 탈불화수소화 공정과 레이저를 주사해 전기 전도성이 우수한 탄소섬유를 개발했다. 이어 이를 이용해 얇고 유연한 전자타투 센서를 개발했다.

광운대 관계자는 “연구팀이 개발한 소재와 전자타투는 지금까지 보고된 생체전위 전극소재와 센서보다 성능과 신뢰성 면에서 우수하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