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전국 101개교 등교 중단…학생·교직원 5명 추가 확진

교육부 집계...전날보다 등교중단 학교 1곳 줄어
학생 4명·교직원 1명 추가확진...누적 환자 680명
  • 등록 2020-09-25 오후 2:33:58

    수정 2020-09-25 오후 2:33:58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등교수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한 학교가 101개교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1개교 감소한 수치다. 학생·교직원 확진자는 같은 기간 각각 4명, 1명이 늘었다.

수도권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수업이 재개된 21일 서울 강동구 한산초등학교 학생들이 1교시 수업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교육부는 이러한 내용의 등교수업 조정 현황을 25일 발표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적으로 등교수업을 중단한 유·초·중·고는 6개 시·도, 101개교다. 전날 교육부 집계치인 102개교에 비해 1곳 줄었다. 3개교가 등교수업을 재개한 반면 2개교가 등교중단 학교에 새로 포함됐다.

지역별 등교 중단 학교는 경북 경주가 58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남이 34곳, 경기 5곳, 서울 2곳, 부산·강원 각 1곳씩이다.

신규 확진자는 학생 4명, 교직원 1명이다. 등교 이후 학생 확진자는 563명, 교직원은 117명으로 총 680명을 기록했다.

등교하지 못한 학생은 23일 오후 4시 기준 1만3399명이다. 이 중 보건당국에 의한 격리자가 448명, 자가진단에 의해 등교하지 못한 학생은 1만1661명이다. 등교 후 의심 증상을 보여 귀가한 학생은 1335명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