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 재팬' 깃발 결국 설치...서양호 중구청장 "지금은 경제 임진왜란"

  • 등록 2019-08-06 오후 1:53:09

    수정 2019-08-06 오후 2:04:19

6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로에서 설치된 ‘노 재팬’ 배너기를 일본 언론이 취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중구청이 서울 곳곳에 일본불매운동 관련 깃발 설치를 강행했다.

서울 중구청 관계자들은 오늘(6일) 오전 세종대로 등에 일본제품 불매와 일본여행 거부를 뜻하는 ‘노 재팬(NO/Boycott Japan :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 깃발과 태극기를 세웠다. 이에 일본 기자들이 설치된 깃발 사진을 찍는 등 취재하는 모습도 나타났다.

앞서 중구청은 퇴계로, 을지로, 태평로, 동호로, 청계천로 등 22개로에 ‘노(보이콧) 재팬’ 깃발을 1100개를 6일 밤부터 설치한다고 예고했다. 이에 민간 차원이 아닌 관에서 움직이는 것이 역효과를 낼 것이라는 우려가 쏟아졌지만, 중구는 오히려 이날 오전으로 실행을 앞당긴 모양새다.

‘노 재팬’ 배너기는 중구가 광복절을 맞아 일제히 설치하겠다고 밝힌 만큼, 광복절까지는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5일) 중구청은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한 것에 대한 항의 표시로 현수기 설치를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중구는 서울의 중심이자 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오가는 지역으로 전 세계에 일본의 부당함과 함께 이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우리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데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자체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에 협력·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청와대 국민청원과 중구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노 재팬’ 깃발을 설치하지 말아달라”는 반대 목소리가 터져나오자, 서 구청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의견을 밝혔다.

서양호 중구청장 (사진=중구 홈페이지)
그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먼저 중구의 시내 중심에 ‘노 재팬’ 현수기 계획과 관련해 주신 좋은 말씀에 감사드린다. 민간 캠페인의 순수성에 대한 오해 유발, 일본인과 일본 정부에 대한 구별 필요 등 의견에 충분히 공감했다”며 깃발 설치에 대한 우려가 전해졌음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전인 초기 반한발언 하던 시기에는 이런저런 역할의 안배와 고민이 필요했다. 그러나 지금은 화이트리스트 배제조치라는 경제보복 즉, 경제판 임진왜란이 터져서 대통령조차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고 국회에서는 지소미아 파기가 거론되고 있는 비상한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판국에 캠페인과 운동에 정치인과 지방정부는 빠져야 하고 순수한 민간만 필요하다는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우리 국민들이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을 구별 못 해 ‘NO 재팬’ 구호를 외치는 것으로 폄훼하는 것이나, 지방정부가 중소기업 대책 마련 등 종합적 대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는 단정은 지나친 오해가 아닐까 싶다”면서 “일에 있어서 때 못지 않게 장소도 중요한데 변두리는 되고 명동시내는 안된다는 논쟁도 썩 좋은 선택지는 아닌 듯 하다”고 반박했다.

끝으로 “지금은 모든 국민이 한 목소리를 내 대통령과 정부가 향후에 있을 협상과 외교에서 쓸 수있는 카드를 여러장 만드는 것이 필요한 시기”라며 “그때까지 중구의 현수기는 대장기를 지키며 국민과 함께 할 것이다”라고 덧붙여, 깃발 설치를 실행할 것임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서 구청장 SNS에 게재된 이 글은 현재 사라진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