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즉각 수사하라" 현수막 내건 2명 압수수색, 경찰 수사

인천 지역에 김씨 비판 현수막 내건 40, 50대 남녀 상대 경찰 압수수색
공직선거법 위반 판단
  • 등록 2022-03-31 오후 2:09:28

    수정 2022-03-31 오후 2:09:28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학력위조 등 의혹이 있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부인 김건희씨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었던 이들이 경찰에 압수수색을 당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대선을 앞두고 김씨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현수막 70여개를 인천 일대에 내건 이들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경찰은 50대 남성 A씨와 40대 여성 B씨의 자택, 차량, 휴대폰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들 현수막이 후보자에 대한 비방에 해당돼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것으로 봤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31일과 올해 1월 1일 인천 시내 70여 군데에 ‘김건희 허위 경력·가짜 이력 즉각 수사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설치했다. 경찰은 부평구선거관리위원회 고발을 바탕으로 수사에 나섰다.

선관위는 이들이 내건 현수막이 시설물 설치 금지를 규정한 공직선거법 제90조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조만간 소환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현행법 상 선거일 전 180일부터 선거일까지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기 위한 시설물을 설치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정당명이나 후보자 성명, 사진, 이를 유추할 수 있는 내용을 명시해서도 안 된다.

선관위는 지난해 12월에는 더불어민주당이 내건 김씨 비판 현수막에 대해 선거법 위반 사안이지 검토 중이었으나 1월 이후 위반이라는 판단을 내려 각 지역 선관위가 고발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선거 기간 내내 허위 이력, 주가조작 연루 등 각종 의혹에 휩싸여 인천 뿐만 아니라 서울, 대구 등 대도시에서 이를 비판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여러차례 걸렸다.

인천 지역 현수막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수사가 진행됨에 따라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사례에 대한 수사가 잇따라 이루어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