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7.33 5.8 (-0.19%)
코스닥 993.70 7.92 (-0.79%)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대한·아시아나 순항·LCC는 적자행진…양극화 심화하는 항공업계

3분기 영업이익 대한항공 1711억·아시아나 420억 예측
올 화물량 전년比 11.3% 증가‥ACT 지수 1kg당 10달러 기록
LCC, 3분기도 적자 관측‥유상증자 버티기 나서
  • 등록 2021-09-27 오후 3:40:14

    수정 2021-09-27 오후 3:41:01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대한항공(003490)아시아나항공(020560)의 올해 3분기 실적이 나쁘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반면, 저비용항공사(LCC)는 적자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항공업계 양극화가 심화하는 모양새인 셈이다.

2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1711억원을 거둘 것으로 관측된다. 전년 동기(연결기준 영업손실 314억원)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아울러 같은 기간 또 다른 대형항공사(FSC)인 아시아나항공은 3분기 영업이익이 4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으로 ‘청신호’가 켜졌다.

대형항공사의 실적은 화물 특수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먼저 전통적인 항공 수요는 백신 접종 이후 회복세가 보이지만 여전히 답보 상태다. 대한항공은 미주 노선이 지난 2019년 월평균 대비 30% 수준으로 회복했고, 아시아나항공은 18년 만에 괌 노선 운항 재개 추진에 나섰지만 실적으로 이어지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화물 실적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항공 포털시스템에 따르면 올 1~8월 전국 공항의 화물은 236만2615톤으로 집계돼 전년 동기(212만2170톤) 대비 11.3% 증가했다. 올 3분기에 해당하는 7~8월만 살펴봐도 전통적인 비수기 기간임에도 61만30톤으로 19.2% 증가했다. 더 나아가 글로벌 항공 운임이 꾸준히 상승세에 있다는 것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화물 운임지수인 TAC 지수의 지난주 홍콩∼북미 노선의 평균 화물 운임은 전주(9.70달러) 대비 8.4% 상승한 1㎏당 10.52달러를 기록했다. 1kg당 10달러를 돌파한 건 2015년 지수를 집계한 이후로 처음이다. 지난해 3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할 당시 1kg 당 4.03달러에 그친 것에 비교하면 큰 상승폭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LCC의 상황은 여의치 않다. 다양한 국제선 관광 비행 프로그램과 연일 저가 정책으로 항공 수요를 늘리곤 있지만, 역부족이라는 평가다. 실제 올 7~8월 국내선 여객은 294만6588명으로 18.3% 증가했지만, LCC 간 가격 경쟁으로 팔수록 적자인 구조다. 이에 따라 시장 전망치는 제주항공(089590) 635억원, 진에어 467억원, 티웨이항공 269억원의 영업손실을 각각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적자심화가 이어지면서 LCC는 자본 확충 카드로 유상증자를 꺼내 들었다. 에어부산(298690)은 이달 우리사주와 구주주 청약에서 105.4%의 청약률로 2271억원의 유상증자 청약을 마무리했다. 이외에도 제주항공과 진에어도 각각 2066억원과 1238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국면에서 대형항공사들은 화물 특수로 예상외 호황을 꾸준히 누리고 있는 반면 LCC는 적자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유상증자와 트래블 버블 사이판 노선으로 반등의 기회가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