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마감]델타發 4차 대유행에 `털썩`…원화값 또 연중 최저

외국인 매도세 지속, 코스피시장서 1조 넘게 팔아
전일 이어 환율 연고점 또 경신, 장중 1150원 터치
  • 등록 2021-07-09 오후 4:14:38

    수정 2021-07-09 오후 4:14:38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4원 가량 올라 1140원대 후반에 안착, 연중 신고점을 또 경신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 전세계 확산 국면에 위험회피 심리가 달러 강세를 강하게 이끌었다.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조치가 발표되자 원화 약세 압력으로 작용, 달러화는 더욱 강세를 보였다.

사진=AFP


9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1145.00원)보다 4.1원 상승한 1149.1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1147.40원을 기록했던 지난해 10월 16일 이후 약 9개월 만에 최고치다. 이날 환율은 전일 종가 대비 2.5원 오른 1147.50원에 출발해 장중 한때 1150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달러인덱스는 8일(현지시간) 오전 2시반께 전일 대비 0.09%포인트 상승한 92.51을 기록하고 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도 1.3%대에서 소폭 반등해 전일 대비 0.037%포인트 오른 1.335%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증시에서 외국인 자금이 연일 빠져나가고 있는 것도 환율 상승 압력으로 작용했다. 외국인은 이날 코스피시장에서만 1조3425억원 가량 팔며 사흘 연속 순매도를 보였다. 이에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34.73포인트(1.07%) 하락한 3217.95에 마감했다. 코스피시장에서 외국인이 3거래일 동안 매도한 금액은 2조1812억원에 달한다.

이날 서울외국환중개와 한국자금중개에서 거래된 거래대금은 97억7100만달러로 집계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