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평택 미군기지, 또 코로나19 확진…주한미군, 총 12명으로 늘어

  • 등록 2020-03-27 오후 2:21:27

    수정 2020-03-27 오후 2:21:27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주한미군 기지에서 27일 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날에만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이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7일 캠프 험프리스에서 일하는 주한미군 협력업체 남성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확진자는 캠프 험프리스 내 미8군사령부 건물에서 근무하는 협력업체 소속이다.

주한미군 측은 앞서 캠프 험프리스에 근무하는 미군 장병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바 있다. 미군 장병 중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로, 11번째 주한미군 관련자가 됐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지난 25일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바 있다. 이에 따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장병 및 가족, 한국 근로자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방역 및 차단 지침을 어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지침을 어길 경우 미군 시설의 출입이 2년간 금지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 한 출입문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