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7.58 12.93 (-0.41%)
코스닥 1,036.26 9.86 (-0.9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남희석,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에 "막상 터무니없는..." 분노

  • 등록 2014-08-04 오후 4:55:05

    수정 2014-08-04 오후 4:55:05

[이데일리 e뉴스 박종민 기자] 개그맨 남희석이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을 두고 사회에 일침을 가했다.

남희석은 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을 보도한 기사를 올려놓고 “막상 터무니없는 형량 나오고 모두가 분해하고. 끝”이라 썼다. 이는 악랄한 범죄에도 대개 중형이 선고되지 않는 국내 사법계 관행을 비판한 것으로 보여 의미심장하다.

△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이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개그맨 남희석도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 사진= 남희석 트위터


앞서 김해에서는 한 여고생이 무참하게 살해됐다. 지난 5월 창원지방검찰청 형사2부(부장 신명호)는 “김해의 한 여고생 윤 양을 집단폭행·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양모(15), 허모(15), 정모(15) 양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윤 양과 친분이 있던 이들은 남성들과 함께 윤 양을 모텔로 끌고 가 성매매를 시키고 팔에 끓는 물을 붓거나 무차별 폭행을 자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윤 양이 게워낸 토사물을 다시 핥아 먹게 하는 등 반인권적인 학대도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윤 양은 모텔 인근 주차장에서 탈수와 쇼크로 인한 급성 심장정지로 숨을 거뒀다. 그러나 가해자들은 윤 양이 숨진 후 시신 얼굴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였으며 시멘트를 시신에 뿌려 신분을 알지 못하게 하고 야산에 묻기까지 했다.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의 용의자들 중 4명은 대전구치소, 3명은 창원구치소로 수감됐다.

▶ 관련기사 ◀
☞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 전말 공개...'극악무도' 만행들 입에 담기조차 어려워
☞ 국과수 공식 발표에도 '유병언 괴담'이 이어지는 이유
☞ 제11호 태풍 할롱 경로, 韓 향해 북상 中...주말쯤 직접 영향권 유력
☞ 神이 빚어낸 만능 스포츠맨 역대 ‘톱3’는?
☞ ‘마린보이’ 박태환, 韓·亞 수영史 다시 쓴다
☞ 포트홀 사고, 이렇게 하면 줄일 수 있다...구체적인 예방법보니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