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F10th]미·중 무역분쟁…韓, 사드 악몽 되풀이 되나

전광우 "'샌드위치' 韓, 최대 희생양 될 수 있어"
中, 가장 큰 수출시장 vs 美, 정치·경제 동반자
  • 등록 2019-06-13 오후 12:20:31

    수정 2019-06-13 오후 12:20:31

전광우(오른쪽)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이 13일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G20→G2→G0, 다시 내다보는 10년’을 주제로 맥스 보커스 전 중국주재 미국대사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미·중 무역분쟁이 악화되면 한국이 가장 큰 희생양이 될지도 모릅니다.”

전광우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은 13일 서울 중구 서울신라호텔에서 ‘한반도, 혼돈과 위기를 넘어서’를 주제로 열린 ‘제10회 이데일리 전략포럼’에서 점차 고조되고 있는 미·중 무역분쟁 갈등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미국과 중국 중 어느 한 쪽 편을 들 수 없는 처지인 우리 정부가 진퇴양난에 빠졌다는 것이다.

전 이사장은 “최근 화웨이 사태를 보더라도 미국은 동맹국들에게 화웨이와의 거래를 끊으라고 압박하고 있고, 중국 역시 우리 정부에 그래선 안 된다고 압박을 넣는 상황”이라며 “중국은 가장 큰 수출시장이고, 미국 역시 중요한 정치·경제적 동반자라는 점에서 어느 한 쪽 손을 들 수 없는 샌드위치 상황에 놓여있다”고 짚었다.

이어 전 이사장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에서도 이미 한국은 사드를 배치한 뒤 중국과의 관계에서 매우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며 “미·중 무역분쟁 갈등이 계속 고조된다면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가장 큰 희생양이 되는 굉장한 불행한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