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만 해도 배터리 진단…SK온-SK시그넷, 진단 서비스 사업 추진

SK시그넷, 데이터 수집 가능한 충전기 만들어
SK온은 배터리 데이터 측정·분석 시스템 개발
내년 개발 완료…CES2023서 디자인 공개 예정
  • 등록 2022-11-24 오후 2:00:00

    수정 2022-11-24 오후 2:54:52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전기차 배터리(이차전지) 전문기업 SK온과 충전기 전문기업 SK시그넷이 충전기를 활용한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만든다.

SK온과 SK시그넷은 24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전기차 충전기를 활용한 배터리 진단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고객들이 SK시그넷 충전기로 전기차를 충전하면서 별도의 절차 없이 배터리 잔여 수명, 충전 수준 등을 진단받을 수 있는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내년 중 도입할 계획이다. 또 내년 중 배터리 잔존가치 평가 등 서비스 개발도 추진한다.

이번 협약은 전기차 이용고객들이 차량 잔존가치, 안전과 연관된 배터리 상태를 늘 궁금해한다는 점에서 마련됐다. 배터리 제조사인 SK온과 충전기 제조사인 SK시그넷이 공동 연구를 통해 이 같은 고객의 궁금증을 해결해줄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SK시그넷은 배터리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충전기를 개발하고, SK온은 충전기로부터 전달받은 배터리 데이터를 측정·분석하는 역할을 맡는다.

양사는 전기차 이용자가 SK시그넷의 급속충전기로 차량을 충전하면 SK온의 ‘BaaS’ (Battery as a Service) 분석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배터리 수명과 상태를 측정하는 방식의 시스템을 제공할 예정이다.

진단 소요 시간은 50킬로와트(kW)급 충전기 기준 30분이며, 충전 속도가 빠를수록 시간은 더욱 줄어든다. 진단 결과는 SK시그넷이 개발 중인 충전기 화면과 앞으로 양사가 개발할 스마트폰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SK온은 배터리 진단을 위한 우수한 BaaS 분석 기술을 개발해왔다. SK온은 지난 3년 동안 전기차 약 4000대로부터 약 200개 데이터 항목 분석 등을 벌여 진단 성능을 개선했다.

SK시그넷은 초급속 충전기 분야 미국 시장 점유율 50% 이상을 확보한 세계 2위 전기차 충전기 제조사다. 국내·외 다양한 충전소 운영(CPO) 사업자들과 협력해 충전 인프라 설치, 운영과 유지 관리까지 아우르는 맞춤형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SK시그넷은 내년 중 개발을 완료해 출시 예정인 충전기 신제품에 SK온과 공동 개발한 배터리 진단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해당 제품은 ‘CES 2023’에서 처음 디자인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경민 SK온 사업개발담당은 “SK온은 그동안 배터리 진단 서비스의 확산과 진단 기술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SK온은 다양한 업체와 협력해 진단 서비스 인프라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욱 SK시그넷 연구개발본부장(CTO)은 “배터리 진단 서비스가 탑재된 충전기를 통해 고객들은 충전과 동시에 배터리 상태를 확인해 더욱 안전한 전기차 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편리한 충전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실질적인 전기차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강조했다.

이경민(오른쪽) SK온 사업개발담당과 김희욱 SK시그넷 연구개발본부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전기차 충전기를 활용한 배터리 진단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시그넷)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