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얀센접종자·50대·기저질환자, 내달부터 부스터샷

얀센 백신 접종 2개월 경과한 전체 대상…화이자·모더나 백신으로 접종
50대 32만명, 접종 후 6개월 경과자 대상 시행
얀센 접종자 중 희망자는 얀센백신으로 추가접종
  • 등록 2021-10-28 오후 2:10:00

    수정 2021-10-28 오후 2:10:00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얀센 백신 접종자와 50대, 당뇨·만성신부전 등 기저질환자, 돌봄종사자와 보건의료인 등 우선접종 직업군은 다음 달부터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맞게 된다. 다만 일반 국민들에 대한 부스터샷 접종 여부는 국내외 연구결과와 해외동향 등을 검토 후 결정키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11~12월 부스터샷 계획을 28일 발표했다. 내달부터 부스터샷을 실시하는 접종 대상은 205만명이다.

돌파감염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얀센 백신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내달 8일부터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시행한다. 지난 6월 대전시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얀센 백신을 접종하는 모습. (사진= 연합뉴스)


얀센접종자, 접종 2개월 지났으면 추가 접종

우선 얀센백신 접종자(28일 0시 기준 148만1362명)는 높은 돌파감염 비율과 활동성이 큰 청장년층인 점을 고려해 접종자 전체를 대상으로 접종 완료 2개월이 지나면 추가 접종을 시행키로 했다.

추진단은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모더나 등 mRNA(메신저리보핵산) 계열의 백신으로 접종받으면 된다”며 “30세 이상 중 본인이 희망하면 얀센백신으로 추가접종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얀센 백신 접종자들의 부스터샷 1차 사전예약은 28일 20시부터 29일 24시까지이며 접종은 내달 8일부터 시작한다.

50대 연령층도 치명률이 다른 연령대보다 높은 점을 고려해 접종완료 후 6개월 경과자를 대상으로 추가접종을 실시키로 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50대의 누적 치명률은 0.31%(10월 27일 기준)로 20대(0.02%), 30대(0.04%), 40대(0.07%)보다 월등히 높다. 28일 0시 기준 50대 접종완료자 약 791만명 중 4분기 접종 대상은 약 32만명으로, 사전 예약은 내달 1일부터 접종은 15일부터 실시한다.

당뇨·심부전·만성신부전·치매·간경변 등 기저질환자도 코로나19 감염시 중증·사망 위험이 높아 우선적으로 추가접종을 실시키로 했다. 기저질환자들은 의료진의 판단 아래 추가접종이 필요한 국민에 대해 내달 1일부터 사전예약을, 15일부터 접종을 각각 실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보건의료인과 돌봄종사자, 경찰관, 소방관 등 우선접종 직업군도 접종완료 후 6개월 경과자는 내달 1일부터 사전예약을 통해 15일부터 접종 받을 수 있다.

(자료=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mRNA백신으로 부스터샷…모더나는 절반·화이자는 동일 용량 투여

추진단은 “부스터샷은 기본적으로 mRNA 백신을 활용하고 가급적 동일백신으로, 백신 종류가 2종을 초과하지 않도록 권고한다”면서 “다만 mRNA 백신 금기 또는 연기 대상의 경우 의사 판단 아래 피접종자에게 적합한 백신으로 접종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접종용량은 모더나 추가접종은 기본접종 용량의 절반(0.25㎖, 항원량 50㎍)으로, 그 외 백신은 기본접종과 동일한 용량으로 추가접종을 실시한다. 접종간격은 원칙적으로 기본접종 완료 6개월이 지난 후부터이며 가급적 8개월 이내에 추가접종을 시행한다.

추진단은 “면역저하자는 기본접종으로 면역형성이 불완전하고 얀센백신 접종자는 돌파감염 발생 비율이 높은 점을 고려해 기본접종 완료 2개월 이후부터 추가접종을 권고한다”고 설명했다.

(자료=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