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그린플러스, ‘스마트팜’ 관련 정부 과제 선정

농촌진흥청 ‘스마트팜 테스트 구축’ 연구과제 2건 선정
농산물 및 첨단 온실 플랜트 수출 기여
  • 등록 2020-09-25 오후 2:42:30

    수정 2020-09-25 오후 2:42:30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첨단 온실·스마트팜 전문 기업 그린플러스(186230)는 농촌진흥청의 ‘스마트팜 테스트 구축’ 연구 과제 2건에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그린플러스는 지난 1997년 10월 설립돼 알루미늄 제품의 생산, 가공 및 판매와 대형식물원, 첨단유리온실 등 온실관련 창호공사 및 강구조물공사 등을 하는 업체다. 지난해 8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이번 과제는 총 2건으로 ‘첨단 디지털 온실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와 ‘고품질 포도 생산용 사계절하우스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이다. 국책 과제비는 각 24억 원으로 총 48억 원이 투자된다. 연구 기간은 오는 12월 31일까지다.

그린플러스는 국책 과제를 통해 ICT 기반 국산 스마트 기자재의 통합 운영을 통해 사계절 안정생산시스템을 확립할 계획이다. 디지털 온실 테스트베드에 스마트팜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핵심 기술인 빅데이터 수집하는 기술도 적용한다. 향후 국내 시설농가의 생산성 향상과 첨단온실 장비와 고품질 생산기술을 결합한 한국형 온실 플랜트의 수출에 기여할 전망이다.

미국, 중국, 칠레 등 세계 주요 포도생산국 대비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그린플러스는 샤인머스캣 등 최근 선호도가 높은 품종의 재배 농가들에게 표준화된 고품질 포도 생산용 시설을 보급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당사의 스마트팜 관련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농진청 과제에 선정됐다”며 “이번 연구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첨단 디지털 온실 구조 최적화 및 스마트 환경관리와 재배시스템을 구축해 우리나라 작물의 해외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며, 기존에 추진 중인 UAE 사막기후극복형 냉방패키지 실증과제와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린플러스의 올해 2분기 매출액, 영업이익은 약 171억원, 1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6%, 193%씩 증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