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상반기 영업손실 1779억원…해외판매는 회복세

부품 공급과 반도체 수급 문제 영향
  • 등록 2021-08-17 오후 12:14:19

    수정 2021-08-17 오후 1:25:32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쌍용자동차(003620)가 올해 상반기 영업손실 1799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매출은 1조1482억원, 당기 순손실 1805억원, 판매는 4만 314대를 기록했다.

이러한 실적은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공급 및 반도체 수급 문제로 인한 생산 차질 영향으로 풀이된다. 다만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 절감 효과로 영업손실은 다소 감소했다.

상반기 판매는 지난 1분기 생산중단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18.4% 감소했지만, 지난 4월 출시된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출시 효과 등 제품 믹스 변화로 매출액은 15.3% 감소에 그쳤다.

또한 2분기에는 상거래 채권단의 부품 공급 결의에 따른 정상적인 라인 가동 및 더 뉴 렉스턴 스포츠&칸 출시 효과에 힘입어 판매가 1분기 대비 16.5% 증가하는 등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해외판매는 생산라인 가동이 정상화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59.8% 증가했다.

손익실적은 판매감소에도 불구하고 자구노력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와 제품 믹스 변화를 통한 개선효과가 나타나면서 영업손실은 오히려 전년 동기 대비 18% 정도 감소했다.

이외에도 쌍용차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J100(프로젝트명)’ 개발과 새롭게 정립한 디자인 비전과 철학이 담긴 차세대 SUV ‘KR10(프로젝트명)’의 디자인을 공개하는 등 미래 위한 신차 개발에도 박차를 기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상품성 개선 모델이 시장에서 호평을 받으며 내수와 수출 모두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인 만큼 적체 물량 해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판매 물량 증대와 함께 지속적인 자구노력 이행을 통해 손익도 한층 개선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오늘 매각주간사(EY 한영회계법인)는 인수제안서 접수 마감일인 인수합병(M&A) 입찰일자를 오는 9월 15일 15시로 공고했다.

현재까지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기업은 총 11곳이며, 이들은 오는 27일까지 VDR(가상데이터룸)을 통한 회사 현황 파악, 공장 방문 등 예비실사를 진행하게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