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포켓돌스튜디오, 공연 중심 수익구조 개선…“K-OTC 상장 추진”

  • 등록 2021-11-30 오후 3:52:33

    수정 2021-11-30 오후 3:52:33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송가인 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이하 포켓돌)가 공연 활성화에 따른 매출액 증가를 기반으로 수익구조 개선이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30일 밝혔다.

포켓돌은 ‘미스트롯’의 투자사 및 매니지먼트사로 잘 알려져 있으며 ‘미스트롯’에 이어 ‘트롯 전국체전’과 ‘방과후 설렘’ 등 일련의 엔터 프로그램들을 성공적으로 제작하면서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매니지먼트 사업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송가인을 비롯해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했던 진해성, 재하, 오유진, 신승태, 김용빈, 상호상민, 최향, 한강, 신미래 등을 대거 소속 가수로 영입했다. 정부의 ‘위드 코로나’ 기조가 이어질 경우 전국투어 공연이 가능하기 때문에 소속 가수들을 중심으로 공연을 준비 중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로 주력 사업인 공연 사업의 실적이 부진했음에도 불구하고 음반과 음원 판매, 광고 수익 등을 중심으로 120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올해 매출액도 유사한 수준을 유지할 예정이다. 올해 연말부터 시작해 내년까지 활발하게 공연을 추진할 예정이기 때문에 실적 전망은 긍정적이다.

포켓돌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한 ‘위드 코로나’ 추진 방향에 발맞춰 많은 공연·문화 업계가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며 “그동안 코로나 방역수칙에 따라 침체기를 맞이했던 공연업계는 대규모 공연과 팬 미팅 등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해외에서는 이미 대면 공연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데 ‘저스틴 비버’, ‘마룬5’, ‘레이디 가가’ 등 많은 가수가 성공리에 코로나 이후 대면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며 “BTS 역시 지난 27일 미국 월 L.A의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코로나 사태 이후 첫 대면 공연을 진행하는 등 전반적인 대면 공연이 활성화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포켓돌은 최근 통일주권의 발행을 마쳤기 때문에 주식 유통이 가능한 상황이다.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을 통해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주식 거래가 가능하며 추가로 ‘K-OTC’등 장외 거래 시장에 상장 논의도 진행 중이다.

여기에 IPO에 정통한 전문가를 CFO 사장으로 내정하면서 상장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실제로 포켓돌은 주관사 선정을 위해 증권사들과 접촉하고 있으며 다수의 증권사가 주간사 선정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엔터 업계 관계자는 “포켓돌에는 김완선, 윤상, 조성모, 터보, SG워너비, 이효리 등 대중음악의 밀리언셀러를 기록한 김광수 프로듀서가 있으며 자회사인 펑키스튜디오에는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프로듀스101’ 등 오디션 프로그램을 기획한 한동철 PD가 있다”며 “김광수 프로듀서는 MC The Max, 씨야, 티아라, 다비치, 파이브돌스, 스피드, 더씨야, 다이아 등 다양한 가수들을 꾸준히 배출하고 있으며 한동철 PD는 ‘글로벌 걸그룹’ 육성 프로젝트인 ‘방과후 설렘’을 진행하는 등 관련 성과를 내며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켓돌은 ‘방과후 설렘’을 중심으로 OTT 업계와 협업을 모색 중이며 프로그램을 통해 발굴된 ‘글로벌 걸그룹’ 기반 콘텐츠 IP(지식 재산권)과 NFT(대체 불가능 토큰)을 접목해 사업 영역 확장을 추진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