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저트 생산 업체 디스다임, 친환경 디저트 '메테라 비건' 출시

  • 등록 2022-04-29 오후 3:03:08

    수정 2022-04-29 오후 3:03:08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디저트 개발 생산 전문 업체 ㈜디스다임은 친환경 캠페인 메테라와 함께 지구온난화를 위한 프로젝트로 식물성 디저트 비건 라인의 ‘메테라 비건’을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디스다임)
디스다임은 GS편의점, 요거프레소, 탐앤탐스, 드롭탑, 파르팜 등 약 2만 5000여 곳에 디저트 개발 생산을 진행해왔던 노하우로 동물성 원재료 없이 두부, 콩 등 비건 제품들을 이용한 프리미엄 건강식 디저트를 만들어 지구살리기 메테라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국제학술지 ‘네이처푸드’ 연구 논문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 탄소배출량의 3분의 1이 식품 산업에서 비롯된다. 영농기계 운용, 비료 분사, 제품의 운송 등을 포함한 전체 식품 제조공정은 매년 173억 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그 중에서도 패스트푸드와 디저트 등 식품에 사용되는 우유, 치즈, 계란 등의 원재료들인 소, 돼지 등의 가축은 길러지는 과정에서 매년 90억 톤가량의 온실가스를 배출한다.

이에 따라 오늘날 미래 식품으로 주목받는 임파서블 버거는 탄소배출 제로를 목표로, 고기 맛을 내는 헤모글로빈 속 햄(Heme) 성분을 콩 뿌리에서 추출한 대체육류 패티를 사용하는 대표적인 비건 식품이다. 실제 돼지고기 맛을 구현해냈다는 점에서 미래식량 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그러나 디스다임은 이처럼 대체육 시장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점차 확장되고 있지만, 오늘날 사람들의 주 음식 문화로 자리 잡은 디저트의 재료로 사용 되는 동물 대체 재료에 대해서는 아직 소비자들의 관심이 부족하다는 점을 꼬집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디스다임은 “메테라 캠페인에 선정된 것에 기쁘다. 메테라 비건 라인업을 필두로 하여 비건 식품이 맛이 없다는 선입견을 과감하게 없앨 수 있도록 향후 맛과 품질을 개선하여 전 세계를 향한 수출을 통해 많은 이들이 환경 보호에 동참하게 하여, 건강한 지구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