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8 5.83 (+0.25%)
코스닥 810.82 1.88 (-0.23%)

‘태블릿 강자’ 애플, 작심하고 내놨다

애플, 아이패드 에어·아이패드 신제품 공개
올해 초 아이패드 프로에 이어 전 라인업 업그레이드
“태블릿 집에서도 많이 활용”…교체 및 신규수요 모두 공략
  • 등록 2020-09-22 오후 12:55:29

    수정 2020-09-22 오후 2:38:38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애플이 지난 15일(현지시간) 공개한 태블릿 신제품 ‘아이패드 에어4’와 ‘아이패드 8세대’에 대한 반응이 심상치 않다. 두 모델 모두 ‘아이패드 프로’에 비해 저렴한 가격과 전작대비 개선된 성능으로 최근 급증한 태블릿 수요를 정조준하고 있다.

애플이 최근 공개한 아이패드 에어4(왼쪽)와 아이패드 8세대. (사진= 애플)


‘가성비’로 무장한 에어·문턱 낮춘 패드

애플의 태블릿 신작 2종은 각각 공략하는 소비자층이 다르다. 아이패드 에어4가 가격 등의 이유로 ‘아이패드 프로’ 구매를 고민하는 소비자들에게 ‘대안’이 될 수 있다면, 아이패드 8세대는 태블릿을 처음 구매하는 이들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애플의 태블릿 제품군 중 성능 면에서 가장 윗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아이패드 프로다. 하지만 100만원이 넘는 가격이 부담스럽거나 굳이 최상위급의 성능이 필요치 않아 구매를 망설이는 경우도 많다.

아이패드 에어4는 애플의 최신 칩섹 ‘A14’를 최초로 탑재했으며, 이미 검증된 바 있는 프로의 디자인을 거의 비슷하게 따랐다. 넓어진 화면에 홈버튼은 없앴고, 애플펜슬을 업그레이드 했으며, 스피커 배치도 개선됐다.

다만 가격이 25만원 이상 저렴한만큼 페이스ID 대신 터치ID를, 120헤르츠(Hz)가 아닌 60Hz 주사율을, 4개가 아닌 2개의 스피커를 지원한다. 라이다 센서 미탑재 등 카메라 성능도 다소 떨어진다.

아이패드 8세대는 우선 가격이 전작과 같은 44만9000원이라는 점이 눈에 띈다. 엔트리급 모델인 만큼 가격적인 면에서 최대한 부담을 느끼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결정으로 보인다.

보급형 아이패드 모델로는 최초로 뉴럴 엔진이 탑재돼 증강현실(AR)은 물론이고 애플 펜슬 사용시도 사용성이 크게 개선됐다. 애플펜슬로 입력한 손글씨를 인식해 텍스트로 바꾼 후 이를 복사해서 다른 곳에 붙여넣거나, 사용자가 그린 도형을 정확한 모양(동그라미, 세모, 별 등) 변환해 다른 앱에 도표와 삽화 형태로 삽입할 수 있는 기능 등을 지원한다.

애플은 지난 15(현지시간) 미국 본사에서 온라인으로 신제품 공개행사를 열고 태블릿 2종과 스마트워치 2종을 선보였다.


휴대 뿐 아니라 가정에서도 쓴다…애플 생태계 확장도

이번 애플의 신제품 공개 행사는 조연이었던 태블릿과 스마트워치의 위상이 주연급으로 부상했다는 점을 시사한다.

애플이 아이패드 에어와 아이패드 신제품을 동시에 공개한 것도 이례적이지만, 지난 3월 발표한 아이패드 프로 신제품까지 합치면 아이패드 전 라인업을 업그레이드 했다는 의미가 있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태블릿이 각광받고 있는 추세에 발맞춘 것으로 해석된다.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 등이 일상화되면서 기존 랩톱이나 데스크톱 만으로는 감당할 수 없어졌기 때문이다.

실제로 각종 메신저, 화상회의, 게임, 웹브라우징 등 PC에서 사용하던 대부분의 기능을 태블릿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집에서 사용하는 빈도가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애플로서는 이같은 수요에 공격적으로 대응함으로써 매출 확대 뿐 아니라 생태계 확장도 노릴 수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다양한 특화 어플리케이션과 독자적인 사용자 환경을 가지고 있는 애플의 특성상 한번 애플 제품을 사용하기 시작하면 소위 ‘집토끼’가 되기 쉽다”며 “고객 저변 확장은 애플이 최근 가장 공을 들이고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세계 태블릿 시장에서 애플의 점유율(판매량 기준) 38%로 1위를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