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K-POP 아이돌 공항패션 필수 아이템은 바로 이것?

- 내노라하는 음악전문가들이 쓰는 66년 전통의 헤드폰 전문 '젠하이저'
- 무선으로 음악을 들어도 음질의 변화가 없도록 개발에 주력
  • 등록 2012-09-27 오후 5:49:43

    수정 2012-09-27 오후 5:49:43

[이데일리 옥남정 기자]스마트폰의 빠른 보급과 함께 수혜를 받고있는 분야가 바로 스마트폰의 액서사리라고 볼수있다. 좀 더 편하고 좀 더 효율적인 스마트폰 사용을 위해서 고가의 주변제품들도 주저하지 않고 구입하게 되는 것이 최근의 추세라고 볼수있다.

그중 각광받고 있는 하나가 바로 이어폰이다. 방안에서 혼자 음악을 듣는 것이 아니라면 무조건적으로 스마트폰과 같이 있어야 할 것이 이어폰 일것이다. 그래서 더 좋은 음질과 더 좋은 감성으로 음악을 듣기 위해서는 자신에게 맞는 헤드셋이나 혹은 이어폰을 구입하게 된다.

최근에는 선이 필요없는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을 비롯해 더욱 좋은 음질을 선사하는 제품들이 많이 출시 되었다.

블루투스 헤드셋이라고 하면 한 쪽 귀에 꽃고 통화 전용으로 사용하는 제품을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최근에는 무선이면서도 두 귀를 덮는 헤드폰이 많이 출시 되고있다.

하지만 블루투스로 음악을 듣는것에 대한 두려움은 아무래도 무선으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음질이 한단계 떨어지는 것에 대한 거부감과 무선에서 오는 끊김현상에 대한 불편함 때문에 현재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지는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최근 66년 전통의 독일 오디오 명가 젠하이저에서는 소비자가 우려하는 블루투스에 대한 불편함들을 개선해 두개의 블루투스 신제품을 출시했다.

비즈니스맨과 스마트폰의 커져가는 화면에 대한 대안으로 출시한 젠하이저 블루투스 VMX200이 그중 하나다 VMX200은 다양한 비즈니스 환경을 고려해 청각보조기기 전문업체 오티콘과 협력을 통해 개발된 비즈니스용 프리미엄 헤드셋이다.

보이스맥스 기술이 적용된 이 제품은 사람의 귀와 유사하게 소리의 근원지를 탐지하는 2개의 내장마이크를 탑재해 음성만을 또렷이 인식할 뿐 아니라 스피커 유닛도 음성재생에 최적화 되어 출시되었다.10g이라는 초경량 무게로 가벼움을 더했으며 사용시간도 길어 외근이 많고 시끄러운 환경에서 업무를 보거나 혹은 무거운 스마트폰으로 오랜 통화를 해야 하는 비즈니스맨들에게 맞춤 제품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두번째로 출시한 제품이 바로 최근 관심을 받고 있는 젠하이저 MM550X, 블루투스 무선 송신을 이용한 헤드셋이다.

음악청취도중 전화수신기능은 물론 배터리가 없을 경우 별도의 유선을 이용해서 사용도 가능한 헤드셋으로 외부의 잡음을 제거해주는 노이즈가드 기능이 있어 통화품질 향상에 많은 기술을 썼다고 한다.3시간 충전을 하면 10시간 플레이가 가능한 이 제품은 소비자들이 우려하는 음악의 음질 저하를 개선하고, 사운드의 몰입도를 높이는 SRS 서라운드 사운드 모드를 사용해 불편함을 최소화 했다.

두 제품을 비롯해 젠하이저의 DJ전용 헤드셋 엠페리어까지 총 세가지 제품을 이데일리TV <디지털 쇼룸 - 스마트리뷰>에서 오디오 전문가 이현준이 비교분석하고 음악을 잘 듣는 방법에 대해서 설명한다.

방송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나 후기를 이데일리TV <디지털 쇼룸 - 스마트리뷰> 홈페이지(http://tv.edaily.co.kr/e/showroom/)나 혹은 페이스북에 남기는 시청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젠하이저 블루투스 VMX200>를 전달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