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송월타월 '大변신', 탄소섬유 시장 진입 선언

100억원대 탄소섬유 복합재료 업체 인수 마무리
외국 선진업체와 조인트벤처 설립 추진
투트랙 기반 "전통과 변화" 추진
  • 등록 2015-05-19 오후 3:17:15

    수정 2015-05-19 오후 3:17:15

[이데일리 정태선 기자] 60년 역사의 송월타월이 변신을 시도한다. 송월타월이 복합재료 업체를 인수하고 탄소섬유 시장에 본격 진출을 선언했다.

송월타월 측은 18일 “경남 사천 소재 자산 100억 원대의 탄소섬유 복합재료 업체 인수를 지난달 마무리 지었다”면서 “이를 계기로 차세대 성장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는 탄소섬유 시장에 진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송월타월은 국내 타월시장 점유율 40%, 국민브랜드 인지도 70%, 내부유보율 3700%로 독보적인 위상을 구축해왔다.

복합재료는 탄소섬유, 유리섬유 등의 보강섬유를 고분자 재료에 혼합해 재료의 경량화를 획기적으로 이끌어낸 대표적인 신소재다.

자동차, 항공, 조선해양,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돼 향후 차세대 먹거리 및 고용창출 산업으로 크게 각광받고 있는 분야이기도 하다.

송월타월은 탄소섬유 시장 진출을 위해 3년 전부터 연구인력을 꾸려 관련 업체 인수를 꾸준히 준비해 온 끝에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또 업체 인수를 계기로 초경량화 제품이 쓰이는 항공부품, 자동차 부품 시장 등을 겨냥해 기술력에서 앞서 있는 외국 선진 업체와 JV(Joint Venture·특정 목적의 달성을 위한 공동사업체) 설립도 추진 중에 있다.

송월타월 측은 이를 통해 국내외 굴지의 자동차 및 항공사와의 납품 계약을 추진해 새로운 사업에 안정적으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송월타월은 기존의 타월이라는 전통적 제품 외에 항공기 부품 및 수소차 연료탱크 등 초경량 제품이 주축을 이루는 차세대 매출 창출 사업에 진입함으로써 ‘전통과 변화’라는 투 트랙의 사업 기반을 갖추고 미래성장 동력을 장착하게 됐다.

또 부산·경남을 기반으로 한 향토기업으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혁신적인 사고로 미래를 준비하는 모범적인 중견기업 사례로도 주목받고 있다.

1949년 송월타올공업사로 출발한 송월타월은 국내 타월 역사와 함께하며 대한민국 대표 타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최근 설립한 베트남 공장도 흑자로 전환하는 등 초우량 기업으로 위상을 굳건히 하고 있다.

박병대 송월타월 회장은 “70년 가까이 쌓아온 섬유가공 기술을 바탕으로 오랜 준비 끝에 탄소섬유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면서 “지역민의 사랑으로 커 온 기업인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 정전기·물로 초미세먼지 제거..탄소섬유 이용 공기청정기 개발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