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통풍치료제 가장 앞서…’27년 판매허가 목표”

통풍치료제 ‘LC350189’ 美임상 2상 완료
비만치료제 및 지방간염 치료제도 개발 박차
2030년까지 혁신 신약 2개 이상 보유 목표
  • 등록 2021-07-14 오후 1:14:20

    수정 2021-07-14 오후 1:17:21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신학철 LG화학(051910) 부회장은 14일 통풍치료제를 필두로 희귀 비만 치료제 및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치료제 등 글로벌 신약의 개발 계획을 제시했다. LG화학은 신성장동력으로 △친환경 지속가능(Sustainability) 사업 △배터리(이차전지) 소재 △혁신 신약을 이날 공개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14일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신성장동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LG화학)
신 부회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한 기자 간담회에서 “현재 가장 앞선 단계의 신약 과제는 통풍치료제가 되겠다”라며 “미국 임상 2상의 결과 유효성 및 안정성 측면에서 기존 치료제들과 차별화된 신약 개발이 가능하다. 이런 가능성을 확인한 바가 있다”라고 말했다.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는 최근 개발 중인 통풍치료제 ‘LC350189’가 미국 임상 2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1차와 2차 유효성 평가지표를 높은 수준으로 충족시키면서 신약 개발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다. 이 치료제는 통풍의 주 원인이 되는 요산 생성 효소인 ‘잔틴 옥시다제(XO)’를 억제해 요산이 과도하게 생성되는 것을 막는 ‘요산생성 억제제’다.

신 부회장은 “미국의 보스톤연구법인을 중심으로 내년 초에는 미국 임상 3상에 본격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2027년 이후에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유전성 비만 치료제 ‘LB54640’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후보물질 ‘TT-01025’의 가능성도 언급했다. 신 부회장은 “희귀 비만 치료제라든가,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치료제 이런 것들은 미국의 임상 1단계에 있다”고 했다.

지난해 ‘LB54640’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유전성 비만 치료제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고, TT-01025는 임상 1상 시험을 승인받았다.

신 부회장은 “LG 화학은 신약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수 있는 안정적인 파이프라인 기반을 갖춰서 자체 개발과 동시에 전방위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계속 강화해 나갈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는 1조원 이상의 투자로 2030년까지 혁신 신약을 2개 이상 보유한 글로벌 신약 회사로 도약해 미국, 유럽 등 선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목표다. 신약 파이프라인을 2019년 34개에서 현재 45개로 확대하고 R&D 투자 속도도 높인다. 특히 당뇨와 대사, 항암, 면역 등 4개 전략 질환군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겠단 계획이다. 임상 개발 단계에 진입한 신약 파이프라인도 2021년 11개에서 2025년 17개로 확대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