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4.52 18.8 (-0.6%)
코스닥 962.50 4.22 (-0.44%)

故 손정민 父 “문제의 핸드폰 찾았다…박살 났다더라”

  • 등록 2021-05-04 오후 1:55:46

    수정 2021-05-04 오후 1:55:46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지난달 25일 새벽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엿새 만에 숨진 채로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씨가 “문제의 핸드폰을 찾았다. 박살을 내놨다고 한다. 그게 그거인지는 확인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사진=뉴스1 TV 유튜브 영상 캡처.
손현씨는 4일 블로그를 통해 “너무 급해서 간략하게 드린다. 국민청원 해주시면 좋겠다. 변호사도 선임했고 진정서도 제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휴대전화는 손정민씨 친구 A씨의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함께 청와대 청원 링크도 첨부했다. 해당 청원은 손정민씨의 죽음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글이다.

글쓴이는 “너무 안타까운 사건이다. 이 학생의 죽음은 사고가 아닌 사건인 듯 하다. 누가 들어도 이상한 친구의 진술, 그리고 경찰 측에서는 제일 사건 사고에 연관성이 있어 보이는 듯한 친구는 조사를 하지않고, 목격자만 찾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은 4일 오후 1시 50분 기준 16만 4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앞서 경찰은 사라진 A씨의 휴대전화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 대신 손씨의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었다.

손현씨는 전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25일 새벽 1시 30분에 편의점 영상을 보면 별로 안 취해 있다. 그들의 증언에 의하면 새벽 3시 30분에 깬 거다. 애들이 21살이고 편의점에서 먹은 게 많아야 4만원이다. 3시 30분에 자기 전화로 (A씨 부모한테) 전화를 했다. 그런 애가 4시 30분에 우리 아들 휴대전화를 가져갔다. 실수로 가져갔다는 게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 변호사를 대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현씨는 “내가 먼저 불러서 봤던 친구를 잃어버렸다. 여기에 적극적으로 조사받아야 하는 애가 변호사를 데리고 왔다는 건 자기 방어를 해야 된다는 거다. 그 한 시간동안 무슨 일이 생겨서 우리 아들이 한강에 갔는지만 알면 모든 원한이 풀린다”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