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여론조사, 윤석열 '2030'부터 70대까지, TK도 흔들렸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여론조사 전문가 이상일·이택수 출연
"尹에 대한 실망감때문 부동층·안철수 후보로 옮겨"
2030··70대·TK, 윤-이 갈등에 출렁…박근혜 메시지 중요
  • 등록 2022-01-03 오후 12:00:47

    수정 2022-01-03 오후 12:00:47

[이데일리 배진솔 기자] 새해 대선 후보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완만한 상승세를 보이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치고 나간 가운데 전문가들은 “윤석열에 대한 실망감 때문”이라며 `위험 신호`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후보간 갈등으로 ‘2030’이나 ‘중도층’이 이탈하고 핵심 지지층인 70대와 `TK`(대구·경북) 지지율도 흔들렸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상일(왼쪽) 케이스택컨설팅 소장과 이택수(오른쪽) 리얼미터 대표가 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새해 여론조사 흐름을 두고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MBC라디오 갈무리)


이상일 케이스택컨설팅 소장과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상일 소장은 지지율 변화 현상은 갑자기 새해에 튀어나온 현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 소장은 “11월 5일이 국민의힘 경선이 끝나고 윤석열 후보가 확정된 후엔 앞서가는 지지율 흐름이다”라며 “그로부터 딱 한 달 뒤 12월 3·4주 차엔 윤 후보 지지율이 하향 곡선이 나타났고 연말을 거치며 좀 더 하락폭이 크게 나타났다”고 했다.

다만 아직까진 이재명 후보 오름세에 대해선 ‘골든크로스가 아니라 데드크로스’라고 진단내렸다. 이 소장은 “윤석열 후보에게 실망한 층 기존에 지지후보가 없던 부동층들이 연쇄이동을 시작했다. 데드크로스가 시작됐지만 골든크로스 현상도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택수 대표도 “이재명 후보쪽으로 지지율이 옮겨가기보다는 부동층이나 안철수 후보 쪽으로 옮겨갔다. 윤석열 후보의 하락이 눈에 띄는 대목”라고 강조했다.

`데드 크로스`가 `골든 크로스`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선 반신반의했다.

이 소장은 “여전히 (이 후보가) 대장동 이슈 논란을 비롯, 악재가 쌓여 있고 도덕성 평가와 역량평가에서 극복해야할 이슈가 많기 때문에 자력으로 골든크로스로 크게 나타나기 어렵다”면서도 “부동층에서 실망감때문에 어떤 한쪽 승세가 기울어질 때 편승하는 ‘밴드왜건’(band wagon effect) 효과가 나타날 수 있어 상승세도 기대해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윤 후보 지지율 하락에는 20대 수도권과 여성층 하락이 크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20대 경우 부인 논란 또 이준석 대표 갈등, 이런 부분들 때문에 여성 또 20대가 많이 출렁이기 시작했다”며 “20대 경우 부동층이 적게는 20% 후반, 많게는 30% 40% 육박하는 정도로 지지 후보를 철회하고 혹은 샤이한 부분으로 바뀐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간 갈등, 어느 정도 봉합돼서 원팀으로 가는 과정에 있다면 윤석열 홍준표 두 분 갈등은 여전히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소장도 국민의힘에 대해 ‘대선후보와 당대표가 거의 별거상태’라고 비판했다. 그는 “후보가 제대로 가닥을 잡지 못하고 방치하고 선대위를 이렇게 끌고 가는 리더십은 맞지 않다는 것”이라며 “또 이준석 대표는 당을 추스려야 하는 책임 문제가 있는데 문제제기를 계속 밖에 나와서 큰소리로 얘기한다. 지지층이 굉장히 반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소장은 윤 후보의 핵심기반도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12월 마지막 조사들을 보면 70대 이상, 오히려 60대는 별 변화가 없었다가 만 70대 이상과 TK에서 윤 후보 지지율 하락이 나타난다”며 “일종의 핵심 지지기반이라고 할 수 있는 층에서 흔들림이 나타난다면 굉장히 위험한 신호가 아닌가라고 윤 후보와 국민의힘에서는 진단해야한다”고 꼬집었다. 다만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된 후 정치적 메시지나 어떤 태도를 보이느냐에 따라 대선판에 상당한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