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오른 876만명…이달 건보료 15만원 더 낸다

2018년 보수 변동 건보료 정산 실시
월급 감소 297만명 평균 8만원 환급
5회 분할 납부 등 4월 보험료 반영
  • 등록 2019-04-18 오후 12:00:00

    수정 2019-04-18 오후 12:00:00

2018년도 귀속 건강보험료 정산 결과 현황(표=건강보험공단 제공)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이달 더 얇아진 월급 봉투를 받을 전망이다. 지난해 받은 연말 성과급 등으로 이달 월급에서 건강보험료가 평균 15만원 더 차감되기 때문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8년 보수 변동분 반영에 따른 보험료 정산금액을 확정하고 17일 사업장에 통보한다고 18일 밝혔다.

정산보험료는 사업장에서 주로 전년도 말부터 다음 해 3월까지 지급한 성과급과 연말상여금, 임금협약에 의한 임금정산액 등과 같은 지난해 귀속 소득이 2018년 보험료에 반영되지 못해 발생한다. 월급에 따라 보험료를 부과하기 위해서는 각 사업장에서 매달 변동사항을 신청해야 하지만, 공단은 사업장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년간 변동되는 보험료를 4월에 정산하고 있다.

이같은 이유로 일시적으로 발생한 소득을 4월까지 유예했다가 이번에 후납하는 것으로 평균 보험료가 오른 것은 아니라는 게 건보공단의 설명이다.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1449만명 중 전년보다 월급이 늘어난 직장가입자는 876만명(60.5%)이다. 이들의 더 내야 할 보험료는 2조5955억원이다. 1인당 29만6318원을 부담하는 셈이다. 직장가입자의 경우 사업주와 가입자가 절반씩 부담하기 실제 1인당 추가 정산 건보료는 평균 14만8159원이다.

반면 월급이 줄어든 직장가입자는 297만명(20.5%)이다. 이들이 환급받는 보험료는 16만648원이다. 이를 사업주와 절반씩 나누면 실제 돌려받는 평균 건보료는 8만324원이다. 월급 변동이 없는 276만명(19%)은 더 내거나 덜 내는 건보료가 없다.

이번에 환급받거나 내야 하는 건보료는 4월분 보험료와 함께 오는 25일에 고지돼 5월 10일까지 내야 한다. 보험료를 환급받는 가입자의 경우 4월분 보험료에서 환급분을 뺀 금액만 고지된다.

지난해부터 5회 분할제도가 도입됐다. 내야 하는 정산 건보료가 4월분 건보료보다 많으면 별도 신청 없이 5회 분할 고지하게 된다. 일시납부 또는 분할횟수 변경을 원하는 가입자는 사업장 사용자의 신청에 의해 ‘직장가입자 분할납부 차수 변경 신청서’를 5월 10일까지 관할지사에 제출하면 최대 10회까지 분할납부가 가능하다.

공단 관계자는 “임금 인상이나 호봉 승급 등의 보수 변동 시 사업장에서 가입자 보수변경 사항을 즉시 신고해야 정산보험료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