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미래부, 北 사이버위협 대비 긴급 점검회의

  • 등록 2016-03-14 오후 3:00:00

    수정 2016-03-14 오후 3:00:00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최근 북한의 사이버위협으로부터 산하기관의 주요 정보자원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하여 14일 오후 3시에 홍남기 1차관 주재로 우정사업본부,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소관 48개 공공기관의 정보보호책임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대응태세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홍 차관은 최근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공공기관 직원들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PC, 이메일에 집중되고 있으며, 업무 협력업체를 경유하는 경향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강조하고, 이러한 공격 특성을 고려한 대응방안 마련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각 기관의 정보보호책임관들에게 주문했다.

직원 PC의 최신 백신 업데이트와 실시간 감시기능을 설정하고 의심되는 외부 메일 즉시 삭제, 스마트폰으로 수신된 발신자 미확인 문자의 링크 접속을 금지하는 등 일상적인 개개인의 보안활동을 강화하고, 각 기관별 주요 정보시스템에 대해서는 사이버보안관제를 강화하여 사이버공격의 실시간 탐지 대응 및 이상 징후 발견시, 즉시 상급기관에 보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미래부는 16일에 본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정보보호 특별교육을 실시하고, 소관 공공분야의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에 대한 현장 보안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