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2016년 정준영 불법 촬영 수사 부실 확인"

수사담당관 직무유기 등 혐의로 검찰 송치
  • 등록 2019-06-13 오후 1:19:32

    수정 2019-06-13 오후 1:19:32

가수 정준영씨.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2016년 가수 정준영씨의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한 경찰 수사가 부실했다는 의혹이 일부 사실로 드러났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당시 서울 성동경찰서 소속으로 사건을 수사한 경찰관 A씨를 직무유기와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불법 촬영물이 담긴 정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하려 하지 않고 오히려 정씨 측에 “전화기를 잃어버렸다고 해 수사를 쉽게 하자”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또 정씨의 휴대전화를 복원한 디지털포렌식업체를 직접 찾아가 데이터 복원이 어렵다는 내용의 거짓 확인서를 써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의 불법 촬영 사실은 2016년 8월 피해 여성이 ‘정씨가 휴대전화로 자신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했다’며 성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해 세간에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