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양보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등록 2019-06-24 오후 2:27:18

    수정 2019-06-24 오후 2:27:18



[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베이비 온 보드(Baby On Board)’

이 문구는 예측할 수 없는 교통사고 시 아이의 우선 구조를 요청하는 메시지이다. ‘베이비 인 카’, ‘아기가 타고있어요’ 등도 마찬가지이다. 하지만 가끔씩은 ‘까칠한 아이가 타고있어요’ 등 본인만 생각하는 문구가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경우도 있다.

도로 위를 운전하다 보면 자동차 뒷 유리에 부착된 다양한 스티커를 볼 수 있다. 배려하는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줄이듯, 상대방을 배려하는 스티커도 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