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KAZEN'리뉴얼 출시…고급油 점유율 25% 확대 목표

고급휘발유 수요 급증에 ‘KAZEN’ 리뉴얼 출시 결정
  • 등록 2020-02-18 오후 1:45:47

    수정 2020-02-18 오후 1:47:42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현대오일뱅크는 고급휘발유 브랜드 ‘KAZEN(카젠)’을 리뉴얼 출시하며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취급점 확대를 통해 향후 시장점유율을 25%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K리그 경기장에 설치될 현대오일뱅크 ‘KAZEN’ 입체 광고물 예상도. 사진=현대오일뱅크.
‘KAZEN’은 ‘황제’를 뜻하는 ‘Kaiser’와 ‘최고’를 뜻하는 ‘Zenith’를 합친 말로 고급휘발유분야에서 ‘최고의 품질’을 지향한다는 의미다.

고급휘발유는 자동차 연료유 중 유일하게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제품이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국내 고급휘발유 소비량은 지난 2016년 88만 배럴에서 지난해 135만 배럴로 연 평균 15.5%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보통휘발유는 7805만 배럴에서 8148만 배럴로 연 평균 1.4%증가하는 데 그쳤다. 최근 저유가가 지속된 데다 젊은 층을 중심으로 수입차 선호 현상이 강해 고급휘발유 수요는 당분간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출력 수입차는 고급휘발유 주유가 필수다. 고급휘발유를 써야 노킹(Knocking)현상이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휘발유가 정상 연소되지 않으면 엔진룸을 망치로 두드리는 것과 같은 소리가 발생한다. 이런 노킹현상이 계속되면 엔진 출력이 떨어지고 심한 경우 부품까지 손상된다.

옥탄가란 노킹현상을 방지해주는 정도로 KAZEN의 옥탄가는 100이상으로 업계 최고수준이다. 국내에서는 옥탄가가 94만 넘으면 고급 휘발유로 분류된다.

앞서 현대오일뱅크 KAZEN은 지난해 국내 최대 레이싱 대회인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공식 연료로 선정되며 우수한 기술력을 입증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다음 달 개막하는 프로축구K리그에 입체광고물을 설치하고 연말까지 취급점을 현재의 두 배인 300 개로 확대해 10%대인 시장점유율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04년 서울 강남에 국내 최초로 고급휘발유 전용 주유소 ‘KAZEN’을 오픈한 현대오일뱅크는 이듬해 KAZEN을 고급휘발유 브랜드로 확대 출시하며 화제를 모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