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시신 냉장고에 보관한 20대 검거 '타살혐의' 없어

  • 등록 2022-07-01 오후 5:17:47

    수정 2022-07-01 오후 5:25:50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충남에서 아버지의 시신을 집 냉장고에 보관한 아들이 경찰에 발각됐다. ‘타살혐의’를 의심할 만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청(사진=이데일리 DB)
1일 충남 서산경찰서는 아버지의 시신을 칸막이를 모두 없앤 냉장실 안에 보관한 20대 남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난 30일 낮 12시쯤 아들 A씨의 이사를 도와주던 다세대주택 건물 관리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냉장고 속 안치된 시신을 확인했다. 시신은 냉장실 안에 앉은 자세로 발견됐다.

경찰은 60대 초반에 사망한 부친이 지병을 앓고 있었으며 두 달 전 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아버지가 숨을 쉬지 않았고 시신이 부패할 거 같아 냉장고에 넣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수사과학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 아버지 사망과 시신 유기 경위, 신고하지 않은 이유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A씨와 사망한 부친이 단 둘이 생활해왔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