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통령실 "美 국가 중 가슴에 손 올린 尹, 상대국 존중 표시"

"정부의전편람에도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 표하는 규정 없어"
외교 관례상 타국 국가·국기에 경례하지 않아 논란
  • 등록 2022-05-23 오후 3:05:23

    수정 2022-05-23 오후 3:05:23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대통령실이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찬 당시 미국 국가 중 가슴에 손을 얹은 윤석열 대통령의 행동과 관련해 “상대국을 존중하는 표시”라고 23일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상대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올리는 것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의전을 철저히 준수하는 군(軍) 행사의 경우 양국 국가 연주 시 전 과정에서 경례를 유지한다”며 “행정안전부 ‘대한민국 국기법’과 정부의전편람을 보더라도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떠한 제한 규정도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만찬 당시 미국 국가 연주 중 가슴에 손을 올려 경례하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같은 테이블에 배정된 박병석 국회의장은 차렷 자세로 성조기를 향해 서있지만, 손을 가슴에 올리지는 않았다.

대한민국국기법이나 시행령에는 외국 국가가 나올 때나 외국 국기에 경례를 하면 안된다는 규정은 없다. 다만 외교적으로 타국 국가나 국기에는 경례를 하지 않고 차렷 자세 등으로 경의를 표하는 게 통상적인 외교 관례다. 박진 외교부 장관도 당시 박 의장과 같이 차렷 자세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