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코로나19 확산에도 '안심'하고 영화 본다..신개념 영화관 등장

스타트업 더브이엑스, 1인~4인석 소형 영화관 론칭
비인기 저예산 영화 등도 '넷플릭스'처럼 골라 예매
그리드망 구축..가족 등과 스크린골프장처럼 이용
배형준 대표 "커뮤니티시설, 카페 등으로 확대"
  • 등록 2021-09-15 오후 2:20:00

    수정 2021-09-15 오후 2:20:00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영화관에 가기 어려운 상황에서 혼자 또는 연인과, 가족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영화관이 등장했다. 개봉 시기가 지나 영화를 보지못했거나 저예산 영화라서 보지 못했던 영화들을 최신식 음향, 스크린을 통해 즐길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스타트업 ‘더브이엑스’는 1인부터 최대 4인이 즐길 수 있는 소형 영화관을 론칭했다. ‘AWC(ANOTHER WATCHING CLUB)’라고 이름 붙인 이 영화관은 경기 하남 1호점을 시작으로 판교, 위례, 김포, 부산 등에서 10개관이 시범적으로 운영된다.

스타트업 ‘더브이엑스’는 소형 영화관 ‘AWC’를 론칭했다.(자료=더브이엑스 홈페이지 갈무리)
관람객들은 AWC 모바일 앱을 통해 내가 원하는 시간대, 지점, 영화를 선택해 예약하고, 기존 멀티플렉스 영화관을 1인~4인석 규모(7평~10평)으로 줄여 놓은 공간에서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영상미와 시청각 기술은 4K 해상도, 7.1채널 애트머스 돌비 음향, 180~200인치 커브드 스크린 등을 갖춰 2K 해상도, 5.1채널 등을 갖춘 멀티플렉스 보다 뛰어나다.

특히 상업성 위주로 운영되는 멀티플렉스와 달리 AWC 영화관에서는 개봉하는 극장 영화를 비롯해 멀티플렉스에서 상영관 배정을 받지 못했던 영화, 예술영화, 비인기 저예산 영화, 중·소 영화제 영화들을 넷플릭스처럼 관람객이 선택해 볼 수 있다.

더브이엑스는 자체 기술력으로 DCP 기반 영상 송출 기술을 개발하고, 영화 콘텐츠 배급도 직접 맡았다. 문화관광부 산하 영화진흥위원회 인증도 마쳤고, 티켓 예매 발권처리와 정산도 자동화했다.

배형준 더브이엑스 대표는 “기존 멀티플렉스에서는 상업성이 우수한 영화를 봐야 했고, 고정된 시간에 맞춰야 해 영화를 놓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임산부나 아기를 가진 이들이 영화관을 찾기도 어렵다”고 설명했다.

배형준 대표는 “더브이엑스는 그리드망으로 서버를 구축했고, 1인~4인 규모의 관람객들이 소규모 영화관을 찾아 상영관에서 소규모로 영화를 보는 환경을 만들었다”며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영화관이며, 앞으로 주거지역, 아파트 커뮤니티 시설, 야외 카페 등에도 영화관을 확산해 마치 스크린골프장처럼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신개념 영화관을 확산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