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입주는 끝이 아닌 시작`…입주민과 `홈커밍 데이` 소통

입주 1년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 현장 행사 개최
입주민과 지속적 소통으로 고객 만족 실현
  • 등록 2022-11-29 오후 3:28:34

    수정 2022-11-29 오후 3:28:34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DL이앤씨(DL E&C)는 최근 입주 1년을 맞은 경기 파주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 현장에서 `홈커밍 데이` 행사를 진행했다.

그동안 아파트 준공 후에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고객들과 소통해 온 DL이앤씨 특히 민원에 빠르게 대응하는 신속처리반 활동을 진행하며 고객 눈높이에 맞춘 품질 활동으로 고객 만족을 실현해 왔다. 여기에 더해 아파트 입주 후 1년이 지난 시점에서 홈커밍 데이를 진행, 입주민과 시공사 직원이 만나 지난 1년을 함께 돌아보며 소통하는 장을 마련했다.

홈커밍 데이 행사에 앞서 DL이앤씨 직원들은 입주민 대상 사전 설문조사를 통해 만족도와 개선점 등을 확인했다. 이어 입주민들과 직접 얼굴을 마주 보고 앉아 품질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최근 경기 파주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 현장에서 열린 `홈커밍 데이` 행사에서 DL이앤씨 직원들이 입주민과 상품 개선점에 대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DL이앤씨)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 입주민들은 우수한 품질에 대한 만족감을 보이며 직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다만 일부 입주민은 “세대 내 대형 팬트리가 수납에 효율적이지만 현관 방향으로만 출입이 가능한 부분이 아쉽다”는 등 개선 의견도 함께 전달했다. 이에 DL이앤씨 직원은 “현관 뿐만 아니라 실내 복도 방향 출입구 옵션을 만들어 소비자가 자신의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는 등 개선책을 제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 입주민은 “e편한세상 아파트에 직접 살아보니 별도로 손을 대지 않아도 될 정도의 완성도 높은 인테리어에 만족감을 느꼈다”면서 “특히 입주 후에도 지속적으로 입주민과 소통하며 개선점을 찾아가는 노력도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e편한세상 운정 어반프라임` 입주민들은 지난해 6월 입주 전 이뤄진 사전 점검 이후 160건이 넘는 감사 편지를 접수하고 단지 외벽에 감사 플래카드를 설치하는 등 DL이앤씨 측의 품질 개선 및 소통 노력에 대해 지속적으로 칭찬해 왔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입주는 끝이 아닌 시작`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고객 만족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 눈높이에 맞춘 품질 활동을 지속해 주거 문화의 혁신을 이끌어 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