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월간 280% 오른 엘프뷰티 “파티 이제 막 시작”(영상)

캐나코드, 매수의견·목표가 214→250달러 ‘월가 최고’
“강력한 성장세 지속될 것...성장 초기 단계” 전망
CEO “단기 급등 부담? 파티 이제 막 시작됐다” 자신
  • 등록 2024-06-19 오후 3:22:00

    수정 2024-06-19 오후 3:22:00

[이데일리 유재희 기자] 미국의 화장품 제조 기업 엘프뷰티(ELF)의 가파른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제 성장 스토리의 초기 단계라는 평가가 월가로부터 나왔다. 강력한 성장 모멘텀이 오랜기간 이어질 것이란 얘기다.

18일(현지시간) 미국의 경제전문매체 CNBC와 배런스 등에 따르면 캐나코드 제뉴이티의 수잔 앤더슨 애널리스트는 엘프뷰티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면서 목표주가를 종전 214달러에서 250달러로 17% 상향 조정했다. 이는 월가 최고 목표가다.

이날 엘프뷰티 주가는 이 보고서 등 영향으로 전일대비 9.4% 급등한 213.7달러에 마감했다. 수잔 앤더슨 분석대로라면 17%의 추가 상승 여력이 남아 있는 셈이다.

엘프뷰티 주가는 지난 2019년 이후 우상향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9년 16% 상승을 시작으로 2020년 56%, 2021년 32%, 2022년 67% 올랐고 지난해에는 161% 급등했다. 올 들어서도 48%의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이 같은 상승의 기반은 강력한 성장 모멘텀이다.

엘프뷰티는 2004년 설립된 화장품 회사로 스킨케어와 메이크업 제품을 취급하고 있다. 특히 식물성 원료(비건) 사용과 동물 실험을 하지 않는 기업으로 알려지면서 ‘착한 화장품 회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기에 고품질의 제품임에도 저렴하게 판매하면서 MZ세대로부터 큰 지지를 받고 있다. 18~25세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한 조사에서 ‘매일 사용하는 메이크업 브랜드’ 1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실제 엘프뷰티 고객의 60%는 18~34세 고객이다.

수잔 앤더슨은 엘프뷰티가 높은 성장세를 기록 중이지만 성장 스토리의 초기 단계에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브랜드 인지도와 채널별 노출 측면에서 기존 브랜드보다 여전히 뒤처져 있다”며 “이는 상장 잠재력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지금도 온라인 채널과 해외시장에서 엄청난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는 게 이를 증명한다는 것.

그는 최근 엘프뷰티 경영진이 제시한 2025회계연도(24.4~25.3) 실적 가이더스에 대해서도 ‘너무 보수적’이라고 평가했다.

엘프뷰티는 지난달 22일 장마감 후 2024회계연도 4분기(1~3월) 실적을 공개했다. 매출액은 전년대비 71% 급증한 3억2000만달러, 조정 주당순이익(EPS)은 0.53달러로 시장 예상치 각각 2억9000만달러, 0.33달러를 크게 웃돌았다. 하지만 2025회계연도 연간 매출 가이던스는 12억3000만~12억5000만달러, 조정 EPS 가이던스는 3.2~3.25달러로 제시하면서 실망감을 안겨준 바 있다. 이는 시장 예상치 각각 12억7000만달러, 3.56달러를 밑도는 규모였기 때문이다.

수잔 앤더슨은 “역사적으로 엘프뷰티 경영진은 실적 가이던스를 보수적으로 제시해 왔다”며 “영국, 이탈리아, 인도, 멕시코 등으로 확장되고 있는 해외 시장 현황을 볼 때 해외 부문에서 예상보다 나은 성과를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월마트와의 파트너십으로 1억6000만달러 규모의 추가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엘프뷰티는 지난 2019년까지만 하더라도 20여개의 자체 매장을 운영하기도 했지만 2020년대 들어 온라인 채널에 집중하기 시작했다. 이를 위해 소셜 미디어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MZ세대로부터 주목받기 시작한 배경이다. 오프라인 채널의 경우 자체매장보다는 타겟, 월마트 등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매장 내 매장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

그는 엘프뷰티의 또 다른 성장 동력으로 스킨케어 라인 확장을 꼽았다. 수잔 앤더슨은 “작년 9월 인수한 스킨케어 브랜드 ‘네이처리움’이 안정화되고 있는 가운데 올여름부터 판매채널을 타겟, 아마존에 이어 울타뷰티로 확장키로 했다”며 “기존 엘프뷰티 브랜드의 스킨케어라인을 확장하는 움직임도 긍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엘프뷰티 경영진 역시 향후 사업 성장 및 주가 흐름에 대해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타랑 아민 CEO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투자자들이 많이 오른 주가로 인해 매수를 망설이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파티는 이제 막 시작됐다”고 말했다.

한편 월가에서 엘프뷰티에 대해 투자의견을 제시한 애널리스트는 총 16명으로 이 중 11명(69%)이 매수(비중확대 및 시장수익률 상회 등 포함) 의견을 유지하고 있다. 평균 목표주가는 209.8달러로 이날 종가보다 2% 낮다.



◆네이버 기자구독을 하시면 흥미롭고 재미있는 미국 종목 이야기를 빠르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주식이든 국내 주식이든 변동엔 이유가 있습니다. 자연히 모든 투자에도 이유가 있어야 합니다. 그 이유를 찾아가는 길을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이데일리 유재희 기자가 서학 개미들의 길잡이가 되겠습니다. 매주 화~금 오전 8시 유튜브 라이브로 찾아가는 이유 누나의 ‘이유TV’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