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서울옥션 대구경매 낙찰총액 131억원..."미술시장 호황세 이어가"

올해들어 4회 연속 90%이상 낙찰률
  • 등록 2021-07-30 오후 5:27:17

    수정 2021-07-30 오후 5:27:17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서울옥션이 대구에서 연 경매에서도 100원대 매출을 올리며 미술시장 호황세를 증명했다.

구사마 야요이 ‘인피니티-넷’(Infinity-Nets WFTO)‘(사진 제공 = 서울옥션)
서울옥션은 29일 대구 신세계 문화홀에서 열린 서울옥션 대구경매가 낙찰총액 약 131억원, 낙찰율 94%를 기록하며 마무리 됐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옥션은 이번 대구 경매까지 올해들어 4회 연속 90% 이상의 낙찰률을 기록했다.

이날 경매 최고가는 31억에 팔린 야요이 쿠사마로 기록됐다. 15억에 시작한 쿠사마의 ‘인피니티-넷’(Infinity-Nets·WFTO)는 치열한 경합 끝에 현장에서 31억원에 최종 낙찰됐다.

단색화 인기도 여전했다. 이우환의 2015년도 ‘다이얼로그’(Dialogue)가 9억원, 박서보의 2015년도 ‘묘법’이 4억 6000만원에 낙찰됐다. 윤형근의 ‘무제’(1984)가 1억 4000만원에 시작해 1억 95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정상화의 1984년도 작품 ‘무제 84-7-B’는 2억 5000만원에 시작해 약 1억원을 넘은 3억 4000만원에 낙찰됐다.

이배, 김구림, 이건용, 심문섭, 최병소 등 다양한 현대미술 작가 작품도 열띤 경합을 벌였다. 김구림의 40호 작품 ‘음양 8-S, 44’(2008)은 2000만원에 시작해 경합 끝에 5300만원에 낙찰됐고, 심문섭의 ‘더 프레젠테이션’(The Presentation·2016)은 600만원에 시작해 시작가의 두 배가 넘는 1400만원에 낙찰됐다. 이배가 2016년도에 제작한 ‘불로부터 ch 3-14’는 1억90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으며, 이건용의 출품작은 3점 모두 낙찰되는 결과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김선우, 하태임, 우국원, 문형태의 작품이 열띤 경합을 벌이는 등, 젊은 작가들의 작품에 대한 수요도 크게 증가하였다.

한편 대구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지역 기반 작가들의 작품들을 모아 기획한 ‘대구-나우’에 출품한 12명의 작가 작품 모두 경합끝에 낙찰되며 좋은 반응을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