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자영업비서관 "온누리·지역상품권 발행·할인 확대…임대료 인하 건물주 지원"

인태연 비서관 "소상공인 피해, 빠르고 넓게 확산 중"
"소비진작 위해 온누리지역사랑상품권 할인·발행확대"
"구내식당 대신 외부식당 이용, 민간기업에 확산 홍보"
"임대료 낮춰주는 건물주에 실질지원…전국 붐 확산"
  • 등록 2020-02-18 오후 1:49:29

    수정 2020-02-18 오후 1:50:47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소상공인들이 입은 매출 타격이 빠르게 넓게 확산되고 있는 만큼 온누리상품권 할인을 조기에 대폭 늘리고 지역사랑상품권도 발행액을 대폭 늘리는 한편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하는 건물주에 대해 실질적 지원 방안을 마련해 전국적으로 붐을 일으키도록 하겠다고 정부가 계획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 비서관은 18일 KBS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 “정부는 코로나19에 대한 대응책을 세우려고 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고 중소벤처기업부에서도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계속하고 있다”며 “최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대다수가 매출 감소를 하소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한 초기 공포가 워낙 컸던 만큼 시민들이 외부활동을 극도로 자제하고 이로 인해 매출 감소라는 직접적 영향이 아주 조기에 왔다”며 “이 과정에서 자영업자들은 비용을 줄이기 위한 자구책으로 인건비를 줄이다보니 노동자나 아르바이트생들이 그 부정적인 효과를 받게 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2015년 메르스 사태가 끝날 때 쯤 매출이 35.6% 정도 줄었는데 이번에는 지난 10일 기준으로 벌써 매출 감소가 30%를 넘었다”고 덧붙였다.

인 비서관은 “코로나19의 경우 전염될 수 있다는 우려와 경계심이 메르스 때보다 훨씬 강해 시민들이 계속 외출을 자제하다 보니 소상공인들에 대한 매출에 영향이 빠르고 넓게 확산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기부나 자영업 비서관실 등 정부는 철저한 방역과 감염 관리를 해서 코로나19가 더 확산되지 않도록 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다른 한편 소비 진작을 위해 전통시장에서 사용되는 온누리상품권을 조기에 대폭 발행하고 10%까지 할인혜택을 확대하고 있고 지역 선순환되는 지역사랑상품권도 발행액을 대폭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내식당을 이용하는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직원들이 최대한 외부 음식점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고 있고 이런 부분이 잘 되면 민간 기업에도 좀 퍼져나갈 수 있도록 같이 홍보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 “신청자가 많은 소상공인들을 위한 경영안정자금 배정도 초기에 200억원으로 시작해 현재 신청액이 2278억원에 이르는 만큼 빠른 시일 내 이를 늘려서 모든 분들이 이 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급히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인 비서관은 “자영업자들이 경영상 어려움 중에 매출 하락 다음으로 이야기하는 부분이 높은 임대료”라며 “최근 전주 한옥마을, 전주 모래내시장에서 건물주들이 고통 분담 차원에서 3개월에서 6개월까지 임대료 작게는 5%부터 높게는 30%까지 인하해 주는 분들이 있었고 정부가 이런 자발적 결정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빠른 시일 내에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서 착한 임대인들을 도울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를 전국적으로 하나의 붐을 좀 일으킬 수 있도록 강력하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