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수사에 지지율까지 들먹...尹 '비속어' 논란 점입가경

  • 등록 2022-09-23 오후 5:04:05

    수정 2022-09-23 오후 6:02:29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점입가경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단 간담회에서 윤 대통령 발언 논란에 대해 “들어봤지만, 명확히 잘 모르겠다”며 “그렇다고 무슨 큰일이 나서 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하는 것도 적절치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7차 재정공약회의’ 무대에 올라,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만난 직후 우리 측 인사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발언은 MBC 뉴스가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으로 알려졌고, KBS와 SBS 등 공중파 3사도 잇달아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2일(현지시각) 캐나다 토론토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간담회에서 국기에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대해 김은혜 대통령 홍보수석은 14시간여 만에 “다시 한번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면서 “여기에서 미국 얘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해명했다. ‘이 XX들’은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를 가리킨 것이라고 했다.

이 같은 해명에 KBS와 YTN 등은 이날 오후 윤 대통령의 문제 발언을 ‘다시 들어보겠습니다’라며 촬영 원본과 주변 잡음을 제거한 영상 등을 공개했다.

당초 윤 대통령의 욕설과 비속어 발언을 담은 자막을 내보냈으나, 자막 없이 오디오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판단은 시청자에게 맡긴다는 취지에서다.

대통령실 해명이 논란을 잠재우기보다는 역풍을 부른 양상이다. 특히 대통령실 해명대로 한국 국회를 겨냥한 발언이었다고 하더라도 욕설이 나왔고, 각국 정상이 모인 자리에서 신중하지 못한 발언임은 분명하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보통 개인적으로 오가는 듯한 거친 표현에 대해 느끼시는 국민의 우려를 잘 듣고 있다”고 했을 뿐, 국회를 향해 명확한 입장 표명이나 사과는 없었다.

일각에선 이번 논란을 전한 외신 보도에서 욕설에 대한 번역이 다소 거칠었고, 이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정정 요청을 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외교적 영향은 없더라도 국격과 윤 대통령의 정치적 이미지에 타격이 있을 것이란 우려에서다.

AFP는 ‘이 XX들’이란 발언을 ‘these F**kers’로, ‘쪽팔려서’는 ‘lose damn face’라고 번역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은 ‘이XX’를 ‘idiots(바보, 멍청이)’로, ‘쪽팔리다’를 ‘embarrassment’로 번역했다.

이에 대해 미국 애틀란타 현지 한인매체인 ‘애틀란타K’의 이상연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이디엇(idiots)이라고 번역한 기사는 모두 미국에 있는 한인 동포 기자들이 작성한 것”이라며 “아마 좀 더 온정적인 번역 아니었나 싶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 관련 카이알리 카헬레 하와이주 민주당 하원의원 트위터
윤 대통령 발언 논란 관련, 미국 백악관은 ‘노코멘트’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지만 일부 미 의원은 불쾌한 심정을 내비쳤다.

카이알리 카헬레 하와이주 민주당 하원의원은 윤 대통령 발언이 담긴 워싱턴포스트 기사를 트위터에 공유하며 “국정지지율 20%. 송구하지만 대통령 각하, 당신의 본국에 집중하셔야 한다”(20% approval rating. With all due respect Mr. President, you should focus on your own country)라고 했다.

피터 마이어 미시간주 공화당 하원의원도 같은 기사를 공유하며 “이봐, 우리만 그렇게 말할 수 있어”(hey, only we get to say that)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