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SNAM과 사우디 차량 조립 사업 협력 강화

쌍용차, SNAM과 사우디 사업 협력위한 간담회 개최
올 뉴 렉스턴 등 내년 차량 양산 후 7년간 약 17만대 수출
  • 등록 2022-09-29 오후 2:43:10

    수정 2022-09-29 오후 9:40:52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쌍용자동차(003620)가 사우디아라비아 파트너 기업인 사우디 내셔널 오토모빌스(SNAM: Saudi National Automobiles Manufacturing Co.)과 반제품이나 부품을 수출해 현지에서 차량을 조립하는 KD(Knock down)사업 협력을 강화한다.

쌍용차는 29일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SNAM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쌍용차와 SNAM 관계자들은 간담회에서 KD사업의 진행 현황과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곽재선 쌍용차 회장(사진 왼쪽)과 파드 알도히시 SNAM 대표가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사진=쌍용차)
쌍용차는 29일 서울 중구 KG타워에서 SNAM과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곽재선 쌍용차 회장을 비롯해 정용원 쌍용차 대표, 파드 알도히시(Dr. Fahd S Aldohish) SNAM 대표 등 쌍용차와 SNAM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쌍용차와 SNAM 관계자들은 간담회에서 KD사업의 진행 현황과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SNAM는 쌍용차의 주요 부품 공급 협력기업과 사우디아라비아 조립공장 건설과 생산장비 설치를 위한 설비 발주와 함께 향후 현지 부품 국산화 방안도 논의했다.

쌍용차와 SNAM는 KD사업을 위해 2019년 7월 뉴 렉스턴 스포츠&칸과 2020년 10월 올 뉴 렉스턴에 대해 제품 라이선스계약(PLA, Product License Agreement)을 체결했다. 쌍용차와 SNAM은 지난 1월 사우디 현지 부품 공급 계약(PSA, Parts Supply Agreement)도 체결했다.

이에 따라 SNAM는 사우디아라비아 주베일 산업단지에 약 100만㎡(30만평) 규모의 부지를 확보하고 지난 1월 현지 차량 조립공장 착공식을 열었다. SNAM은 내년부터 1단계 현지 차량 조립 양산을 시작해 향후 2단계 사업을 위한 공장 건설을 통해 연간 3만대 수준까지 차량 생산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쌍용차는 내년 SNAM의 차량 양산 개시 후 7년간 뉴 렉스턴 스포츠&칸 9만대, 올 뉴 렉스턴 7만9000대 등 총 16만9000대의 차량을 수출할 방침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사우디아라비아의 현지 KD사업 차량 생산기지 구축은 수출 물량 확대를 위한 새로운 돌파구”라며 “KG그룹의 일원이 됨으로써 든든한 지원 기반이 마련된 만큼 수출시장 다변화 등으로 글로벌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