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02.32 40.33 (-1.24%)
코스닥 1,031.14 12.99 (-1.24%)

바이낸스 CEO "이더리움, 중앙銀 디지털화폐·비트코인 압도할 것"

세계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이끄는 장펑자오 CEO 인터뷰
"중앙銀 디지털화폐, 제한된 활용·중앙통제에 매력 떨어져"
"이더리움, 활용도 면에서 비트코인보다도 훨씬 더 우위"
"NFT 등 투자 수요 늘어나 이더리움 가격 더 올라갈 듯"
"더 많은 돈 벌고파…코인베이스처럼...
  • 등록 2021-05-04 오후 2:10:25

    수정 2021-05-04 오후 2:10:25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CBDC)와의 경쟁에서 앞설 것이며, 특히 이더리움은 비트코인보다 더 많은 활용도가 있는 만큼 새로운 투자 수요가 생겨나면서 가격이 더 뛸 것입니다.”

장펑자오 바이낸스 CEO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주춤하는 사이에 연일 역대 최고가를 새로 쓰면서 가상자산시장 랠리를 주도하고 있는 이더리움에 대해 세계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인 바이낸스를 이끌고 있는 장펑자오 최고경영자(CEO)가 낙관적인 전망을 더했다.

자오 CEO는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TV와의 인터뷰에서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CBDC)가 나오면 민간 가상자산이 위축되고 말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비트코인과 이더리움과 같은 가상자산은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 위안화와 같은 코인이 나와도 일시적으로 공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일시적`이라고 언급한 건,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 민간 코인들이 궁극적으로 CBDC를 제압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반영한 것이다.

그는 “CBDC는 여러 면에서 일반적인 퍼블릭 코인과 다를 것”이라고 전제한 뒤 “CBDC는 활용도 면에서 통상적인 코인들과 같은 자유를 제공할 수 없고 공급량에서의 한도를 설정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대부분의 CBDC는 중앙은행들에 의해 훨씬 더 많은 통제를 받게 될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CBDC는 일반적인 코인에 비해 사람들에게 매력적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이며, 결국 디지털화폐에 더 많은 사용자가 생겨나기 위해서는 이런 활용도가 핵심적인 속성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그는 비트코인과의 경쟁에서도 이더리움이 우위를 보일 수 있다고 봤다. 자오 CEO는 “기관투자가나 기업들이 가상자산을 지속적으로 사들이면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의 가격은 역대 최고가를 새롭게 쓰고 있다”면서 “특히 이더리움은 3300달러를 훌쩍 넘어서고 있는데, 이는 가치저장 수단으로만 활용되는 비트코인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유형의 거래에 활용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자오 CEO는 “대체불가능토큰(NFT)와 같은 자산이 활성화하면서 이더리움 투자 수요가 더 늘어나 가격이 더 뛸 수 있다”고 전망하면서 “이 모든 활용 사례들은 현재도 진행되고 있는 것이며 더 많은 새로운 거래를 위해 이더리움을 넘어선 다른 알트코인들도 필요로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이더리움은 이러한 분명한 예 중 하나이며 이 때문에 이더리움 가격은 더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자오 CEO는 “현재 바이낸스에서 거래하는 70% 정도가 개인투자자이고 나머지는 기관투자가들”이라며 “다만 코인베이스 글로벌과는 달리 바이낸스는 회사가 더 많은 돈을 벌고자 할 뿐 추가로 자금을 모집할 필요가 없는 만큼 그와 같은 전철(=주식시장 상장)을 밟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