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통합당 "사모펀드 금융사고에 정권 실세 연루… 권력형 비리"

9일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위 출범
유의동 의원 위원장으로 임명 "모든 역량 총동원할 것"
  • 등록 2020-07-09 오후 1:57:59

    수정 2020-07-09 오후 9:36:02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미래통합당이 9일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위’를 출범, 1차 회의를 진행했다. 정무위원회 소속의 유의동 의원이 위원장으로 임명됐으며 통합당 윤창현·김웅·이영·강민국·유상범 등 전문가 출신 의원들이 특위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에서 위원장 및 위원들의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1조 6000억원 규모의 펀드 환매 중단으로 4000여명이 피해를 받았다.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는 5151억원 상당의 펀드 환매 중단으로 1163명의 피해자를 발생시켰다. 관리 감독 기관인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이 문제의 징후를 포착해도 제대로 된 관리감독을 하지 않아 피해가 확산한 측면이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 와중에 정권의 실세들이 연루된 정황이 언론 보도를 통해 나오면서 권력형 비리에 대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운용사 대표들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등 검찰이 수사 중이나 국민적 의혹 해소에는 미진하다. 정부는 수천명에 달하는 피해자 구제 대책 마련은커녕 감독기관 간 책임 떠밀기에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유의동 위원장 또한 “2019년 10월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으로 불거진 사모펀드 금융사고가 지난 6월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 사태로 이어졌다. 작정하고 달려드는 사기행각 앞에서 안전장치 없는 투기 행위 앞에서 당국의 금융감독 시스템은 전혀 맥을 못 췄고 그 사이 수많은 피해자가 생겨나 피해액은 눈덩이처럼 불어났다”고 주장했다.

유 위원장은 “어디서부터 제도가 잘못 됐고 어디서부터 다시 고쳐야 하는지 면밀히 들여다봐야 하며 피해자 구제에도 최선을 다하겠다. 아울러 단순한 금융사고, 금융사기인줄 알았던 두 사건에서 낯익은 이름들이 들려오고 있단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유 위원장은 “현 정권의 실세인 특정인과 그의 고교 및 대학동문, 집권여당 소속의 현직 의원, 21대 총선 출마자 등 뜬소문이라고 치부하기엔 현 정권과 집권 여당 인사들의 이름이 집중적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 부분도 당과 특위 위원은 모든 역량 총동원해 면밀하게 살펴보고자 한다. 우리 특위는 정쟁용 특위가 아니다”고도 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미래통합당 유의동 의원(가운데)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