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앵커 “우리도 ‘바이든’ 자막, 왜 MBC만 맹공하나”

"SBS, 尹발언 확인 후 메인 뉴스 송출"
''국힘 MBC 집중공세''에 "참 난감하다"
  • 등록 2022-09-27 오후 3:39:04

    수정 2022-09-27 오후 3:39:04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주영진 SBS 앵커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보도’에 대한 여당의 MBC 집중 공세를 두고 “왜 KBS, SBS에는 그렇게 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주영진 SBS 앵커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보도’에 대한 여당의 MBC 집중 공세를 두고 “국민의힘이 MBC에 대해 상당히 강하게 나가고 있는데 왜 KBS, SBS에는 그렇게 하는 않는가”라며 반문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갈무리)
주 앵커는 지난 26일 방송된 ‘주영진 뉴스브리핑’에서 “22일 지상파 3사의 메인 뉴스에 ‘바이든’이라고 자막이 나갔는데 왜 국민의힘에서 MBC만 비판하고 맹공을 가하는 것인지 궁금하다”라며 이 같이 질문했다.

이에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은 “(문제의 발언이 담긴 영상은) 풀단의 MBC 영상기자 중 한 명이 촬영한 것으로 시간상 필요한 부분만 촬영해야 했음에도 (윤 대통령을) 끝까지 따라다니면서 촬영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발언을) 확실히 확인하지 않고 내보낸 모든 방송사와 언론인들도 반성해야 하고, 만약 MBC를 따라 했다면 문제가 있겠다”고 했다.

주 앵커는 김 의원이 주장한 ‘타 언론사의 MBC 따라가기’에 대해서는 “(SBS도) 나름대로 (윤 대통령의 발언을) 확인해서 메인 뉴스에 나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 과방위원들을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MBC의 최초 보도를 문제 삼는 것에 대해 “참 난감하다”며 “왜 국민의힘은 MBC에 대해 맹공을 가하는 방향으로 갔을까”라고 의문을 표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순방 기간 발생한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트리는 일”이라며 언론으로 책임을 돌렸다.

같은 날 국민의힘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최초 보도한 MBC를 고발했고, 더불어민주당과 MBC의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MBC는 공식 입장을 내고 정언유착 주장은 “황당한 의혹”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독재자의 길을 선택했다”고 비판하는 동시에 외교·안보라인의 교체 등을 요구했다.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은 지난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가 끝난 뒤 시작됐다. 윤 대통령은 박진 외교부 장관과 회의장을 나오며 비속어가 담긴 발언을 했고 이는 취재진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22일 MBC 뉴스는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을 달았고, 김은혜 홍보수석은 “미국 의회가 아니라 한국 거대 야당이고,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을 말한 것이라고 약 15시간 만에 해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