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감사원에 입 연 靑 “균발위원장, 文 측근이라 월급? 사실 아냐”

18일 靑 핵심관계자 감사원 감사에 첫 반응
  • 등록 2020-09-18 오후 4:13:31

    수정 2020-09-18 오후 4:13:31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청와대가 감사원 감사 결과에 대해 입을 열었다. 대통령 직속 자문위원회인 국가 균형발전위원회(균발위)가 송재호 전 위원장에 자문료를 월급처럼 지급했다는 언론 지적에 대해 “(송 전 위원장이) 단지 대통령의 측근이어서 이유 없이 지급했다는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송 전 위원장이) 비상임이지만 사실상 상근을 한 만큼, 개별 업무 별로 자문료를 산정하는 것이 애로가 있어서 부득이 월정액으로 (지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위원회에서 감사원 감사 결과를 바탕으로 세부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했고 몇몇 위원회는 시정한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한 기자가 “송 전 위원장 후임인 김사열 위원장에게는 월급처럼 지급하지 않은 이유”를 질문하자 이 관계자는 “(해당 위원회가) 업무 개선을 하겠다는 의견을 개진했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