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8.74 31.37 (1%)
코스닥 969.99 2.79 (+0.29%)

진혜원 “김어준, 심오한 통찰력 지닌 인사…언론탄압 말아야”

  • 등록 2021-04-22 오후 2:39:07

    수정 2021-04-22 오후 2:40:44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친정부 성향의 진혜원 부부장검사가 교통방송(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인 방송인 김어준 씨에 대해 “심오한 통찰력을 지닌 언론인”이라고 극찬하며 그에 대한 비판을 언론탄압이라 규정했다.

(사진=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 검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언론탄압’이라는 제목의 글을 쓰고 최근 야당이 문제 삼고 있는 출연료 논란 등이 김씨에 대한 언론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진 검사는 “완장 차면 바로 시작하는 일이 언론탄압”이라며 나치 독일, 우리나라 군부독재 시절의 언론기관 통폐합, 언론인 대량해직 등이 그 예라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인 김어준은 공학을 전공한 독특한 이력과 세계 무전여행을 통해 취득한 것으로 알려진 심오한 통찰을 통해 던져주는 기사 받아쓰기와는 완전히 다른 패턴의 분석을 바탕으로 한 취재 방식으로 수년간 라디오 청취율 1위, 신뢰받는 언론인 랭킹 1-2위를 차지하는 독보적인 인사”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보수 야권 등이) 자기들이 가지지 못한 통찰, 분석, 취재력에 대한 열등감 탓인지 아직도 80년대 통폐합 마인드에서 벗어나지 못한 야만성을 드러내려고 한다는 소식이 있다”라고 비판했다.

진 검사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버젓이 자행되는 언론탄압”이라며 “저지할 권한과 능력이 있는데도 보고만 있는 것도 동조행위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13일 윤한홍 의원을 시작으로 국민의힘 의원들은 김씨에 대한 고액 출연료 의혹을 연일 제기하고 있다.

윤 의원실에 따르면 TBS는 서면 계약서 없이 구두 계약만으로 김씨에게 회당 수십만 원에서 100만 원 이상에 달하는 출연료를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도 “TBS가 김씨에게 구두 계약만으로 출연료를 지급한 것은 비상식적”이라며 “민영 방송(SBS)에서도 계약서를 쓰고 출연료를 지급하는데, 해마다 혈세 400억 원을 지급받는 공영방송 TBS가 계약서도 없이 고액 출연료를 지급했다는 것은 소도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커지자 TBS 측은 “라디오 진행자에게 100만 원을 상한액으로 제작비를 지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면서도 “대표이사 방침에 따라 사회자 등의 인지도, 전문성에 따라 상한액을 초과할 수 있다는 예외 규정을 뒀다”고 해명했다.

김씨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공직자도 아닌데 왜 개인 계좌를 들추나. 내 출연료와 관련된 기사가 계속 나오는데 이게 나라 망할 일이냐”라며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