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급락 시작한 메모리 가격..삼성전자·SK하이닉스 어쩌나

최근 5개월 이어진 D램 가격 상승 멈추고 5.4% 추락
낸드도 17개월 만에 최대 낙폭하며 하락 반전
반도체 업계 하반기 실적 변수로 떠올라
  • 등록 2020-07-31 오후 3:53:59

    수정 2020-07-31 오후 3:53:59

[이데일리 김종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에 결국 메모리 반도체 가격 조정이 시작됐다. 지난달 최근 5개월간 이어졌던 가격 상승 흐름이 멈춘 가운데 이달 들어 D램과 낸드플래시 모두 5% 이상 가격이 급락했다. 업계에서는 하반기 메모리 가격 조정이 지속될 것을 우려하면서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 등 반도체 업계의 실적에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31일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에 주로 사용하는 DDR4 8기가비트(Gb) D램 제품의 고정 거래 가격은 이날 기준 평균 3.13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전달 대비 5.44% 추락한 수준이다. 지난달 최근 5개월간 이어졌던 상승 흐름이 멈춘 데 이어 12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을 기록한 것이다.

2018년 말부터 추락해온 전 세계 D램 가격은 올 들어 5개월 연속 상승세로 반전했다. 코로나19 확산 속 일부 정보기술(IT) 수요 확대에 따라 중국 IT 업계 공장 가동률이 회복되며 D램 소비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4월 말에는 가격이 전달 대비 11.9%나 뛰면서 가파른 가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다소 주춤했던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이 최근 재확산되는 등 사태가 예상보다 장기화하면서 일부 업체의 데이터센터 재고 증가와 D램 주문 취소 등이 이어지며 현물가격이 먼저 하락하기 시작했다. DDR4 8Gb 현물 가격은 지난 4월 7일 3.60달러였지만 지난달에는 2.85달러까지 추락했다. 결국 이같은 흐름은 고정 거래가격에도 영향을 미치며 가격 급락이 시작됐다.

D램익스체인지는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감소가 영향을 미치며 D램 가격이 하락했다. 이같은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수 있다”며 “서버 D램 등을 중심으로 업계 재고 수준이 높은 만큼 올 연말까지 공급 과잉 상태가 가격 하락을 부추길 전망”이라고 말했다.

낸드도 최근 3개월 연속 보합 행진을 마감하고 17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USB 드라이브 등에 사용하는 낸드플래시 128Gb MLC(멀티 레벨 셀) 제품 거래 가격은 이날 기준 4.39달러로 급락했다. 2018년부터 내림세를 탄 낸드 가격은 지난해 7월부터 상승 반전했으나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가격이 추가 상승하는 데 실패한 데 이어 이달 들어 하락하며 무너졌다.

디램익스체인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낸드 수요가 두드러지게 줄어든 상황”이라며 “D램과 마찬가지로 낸드도 하반기 수요 회복에 따른 가격 반등이 어려워 보인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메모리 가격이 급락 반전함에 따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업계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들 업체는 상반기 반도체를 앞세워 호실적을 기록했으나 하반기 메모리 가격이 지속 하락할 경우 실적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국내 반도체 업체들이 반도체 사업 호조로 실적을 선방한 상황”이라며 “다만 하반기 메모리 가격이 떨어질 경우 실적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의 한 반도체 업체 생산라인 모습. (사진=이데일리DB)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