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포방터 돈가스집, 결국 떠난다...제주로 이사?

  • 등록 2019-11-07 오후 2:54:46

    수정 2019-11-07 오후 3:07:0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지난해 11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시장 편을 통해 큰 관심을 모은 돈가스집이 방송 후 1년 만에 결국 포방터 시장을 떠난다.

7일 SBS는 연말 방송할 ‘골목식당’ 겨울특집에서 지난 1년여 동안 포방터 돈가스집이 겪은 고충을 다룬다고 예고했다.

돈가스집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는 15일까지만 영업한다”라며 “그동안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조만간 더 나은 곳에서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 뵙겠다”라고 전했다.

이에 몇몇 누리꾼은 “제주도에서 만나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돈가스집이 제주도에서 ‘더본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의 도움으로 이사한다고 알려지면서 부터다. 하지만 아직 결정된 사항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돈가스집은 방송 후 손님들이 새벽부터 대기할 만큼 사랑을 받았지만 대기 줄이 인근 주택가 골목까지 늘어지면서 이웃 주민들의 원성을 사기도 했다.

이로 인해 돈가스집 사장은 사비를 들여 시장 안, 빈 건물에 대기실을 두 번이나 마련했으나 민원은 끊이지 않았고, 갈등을 해결하고자 구청, 상인회 등 각종 기관에 직접 쓴 손편지까지 발송해 도움을 요청했다.

하지만 인터넷 예약제를 권유받은 것 외에는 특별한 해결 방법을 찾지 못했다. 또 돈가스집이 인터넷 예약제로 운영할 경우, 포방터 시장을 찾는 사람이 줄어들어 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현재는 대기명단만 받고 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돈가스집 사장은 지난 8월 여름특집에서 백 대표에게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사장은 “최악의 경우 다른 곳으로 옮겨야 하나 고민 중”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그러자 백 대표는 “조금만 더 견뎌봐라. 이사 가는 거 밖에 방법이 없다. 사실 다른 동네는 환영할 거다. 우리 동네로 오겠냐?”라며, 월세가 비싸다는 사장의 말에 “내가 좀 보태주겠다”라면서 애정을 보였다.

백 대표는 “요즘은 건물을 새로 지어서 임대를 할 때 상권 활성화를 위해 잘 되는 가게는 일부러 임대료를 안 받기도 한다. 그런 걸로 보면 포방터 시장에 얼마나 좋은 가게들이 들어온 건데”라며 “하지만 동네 주민분들의 상황은 이해가 된다. 생활 터전인 분들은 힘들긴 할 거다. 공동으로 살면서 힘든 부분이긴 하다. 일단은 좀 더 견뎌보자”라며 상권과 주민들의 상생을 응원한 바 있다.

겨울특집에서는 돈가스집이 이사를 결정할 수밖에 없는 이유와 이사를 결정하는 과정은 물론, 새로운 터전에서의 개업까지 소개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