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주영광교회 확진자 노출경로 11개…"급속한 지역사회 확산 가능"

  • 등록 2020-06-30 오후 2:21:51

    수정 2020-06-30 오후 2:21:51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30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종교모임에서 시작된 확진자의 노출경로가 11개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경기 안양시에 소재한 주영광교회의 경우 종교시설 내 감염 확진자가 노출경로로는 11개 정도의 노출경로를 나타냈다”면서 “추가 확자는 아직 세 명이지만 노출규모가 다양하고 대규모일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관악구에 소재한 왕성교회 경우도 교회 외로 노출경로를 8개를 파악했다. 주로 직장을 비롯해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 심지어 물류센터, 학원 등 다양한 노출경로를 보였다.

권 부본부장은 “다양한 집단으로 전파돼서 급속하게 지역사회 확산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기 때문에 각종 종교 등의 모임에서 감염이, 또 전파나 확산이 이뤄지지 않도록 사전예방의 중요성을 다시금 강조드린다”면서 “종교시설 관련된 감염과 관련해서 계속 발생이 이어진다면 당국으로서는 강제적인 조치까지도 검토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